뉴스

방송

'트래블러' 이제훈, 류준열 챙기며 형 노릇…'다정 트래블러' 등극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3.29 10:27

    이제훈 표 쿠바 여행기 / 사진: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이제훈 표 쿠바 여행기 / 사진: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이제훈이 청량미를 뽐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에서는 배우 이제훈이 여행 메이트 류준열과 함께 쿠바 쁠라야 히론에서 자유로운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행에 앞서 조식을 함께 먹는 자리에서 이제훈은 "나중에 여행을 하다가 심리적으로 흔들리는 상황을 마주하게 되면 형 노릇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제훈은 바퀴벌레가 나오면 도와달라는 류준열을 향해 자신도 바퀴벌레를 싫어하고 무서워하지만 잡아주겠다며 그를 안심시켰다.

    여행 내내 이제훈의 섬세한 다정함은 빛났다. 좋아하는 만화와 숫자는 무엇인지 소소한 질문을 물으며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주도하는가 하면 속눈썹을 떼어주고, 배낭 메는 법을 알게 된 덕분에 어깨가 아프지 않다며 고맙다는 인사를 잊지 않는 등 '다정 트래블러'의 면모를 뽐냈다.

    특히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자전거를 타고 쿠바 여행을 즐기는 이제훈의 모습은 청량 그 자체였다. 이제훈은 오솔길에서 자신의 자전거 체인이 빠지자 잠깐 쉬라는 의미라며 긍정적으로 상황을 받아들였다. 이어 근처 바다를 찾고, 몰려오는 먹구름마저 아름다워 보인다며 여행의 모든 순간을 온전하게 즐겼다.

    한편, 이제훈의 쿠바 여행기를 담은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는 목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