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엔하이픈 성훈 "첫 팬송 작사 참여…평소에 쑥스러워 하지 못했던 말 가사로 써"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7.11 16:53

    엔하이픈 쇼케이스 / 사진: 빌리프랩 제공
    엔하이픈 쇼케이스 / 사진: 빌리프랩 제공

    엔하이픈 멤버 전원이 첫 팬송 작사에 참여했다. 


    1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는 정규 2집 'ROMANCE : UNTOLD'로 컴백하는 엔하이픈의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나를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너'에게 충성을 바치는 소년의 이야기를 전하는 엔하이픈 정규 2집 'ROMANCE : UNTOLD'에는 CD Only로만 수록되는 트랙을 포함, 총 10곡이 담긴다. 


    8번 트랙으로 수록되는 'Highway 1009'는 앞으로 어떤 일이 있더라도 우리가 함께라면 쭉 뻗은 고속도로와 같은 것임을 노래하는 미디움 팝 장르의 곡이다. 엔하이픈의 첫 팬송인 만큼,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해 엔진에 대한 진솔한 마음과 고마움을 담아냈고, 희승은 프로듀싱에도 참여해 음악적 진정성을 엿볼 수 있다. 


    희승은 "처음으로 팬송이 들어가게 됐는데, 10월 9일이 팬클럽 엔진의 결성일이라 제목에 활용했다. 일곱 명이 모두 참여해서 의미있는 곡이고, 멤버들에게도 팬들에게도 뜻깊은 곡이 될 것 같아서 기대 중이다"라고 말했다. 


    성훈은 "가사를 쓸 때 오로지 엔진만을 생각하며 작사했다. 엔진과 함께 끝없는 도로를 달리는 상상을 하면서 작업을 하니까 평소에 쑥스러워 하지 못했던 가사도 술술 써졌던 것 같다"라고 전해 완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정원이 탑라인 작곡에 참여한 'Hundred Broken Hearts'는 우리 사이에 있어 비극적인 결말이나 네 가슴이 수백개로 부서지는 그런 일은 절대 느끼지 않게 해주겠다고 다짐하는 얼터너티브 R&B 장르의 곡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