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DNA 러버' 최시원X정인선→이태환, 대본 리딩 현장 공개…달콤 시너지 폭발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7.11 16:38

    사진: TV CHOSUN 제공
    사진: TV CHOSUN 제공
    최시원, 정인선, 이태환, 정유진, 박성근, 이시훈, 정민성 등 뜨거운 여름을 불태울 로맨틱 코미디 ‘DNA 러버’ 주역들이 모인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8월 17일(토) 첫 방송될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DNA 러버’(극본 정수미, 연출 성치욱)는 수많은 연애를 실패한 유전자 연구원 한소진이 마침내 유전자를 통해 자신의 짝을 찾아가는 오감발동 로맨틱 코미디다.

    ‘DNA 러버’는 ‘내일’, ‘카이로스’에서 판타지를 독보적인 감각으로 연출한 성치욱 감독과 ‘본 어게인’을 통해 독특한 판타지 구성과 촘촘한 캐릭터 플레이를 선보인 정수미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여기에 최시원-정인선-이태환-정유진 등 ‘로코’에 특화된 안성맞춤 배우들과 박성근-이시훈-정이랑-정민성 등 개성 만점 연기파 배우들이 출격하면서 색다른 ‘로코’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DNA 러버’ 주역들이 비주얼부터 케미, 연기합까지 첫 만남부터 완벽한 합심을 이룬 ‘첫 대본 리딩’ 현장이 포착됐다. 먼저 ‘DNA 러버’의 수장 성치욱 감독의 자신감 넘치는 인사로 포문을 연 대본 리딩에서는 “사랑과 운명에 대해 DNA가 알고 있다”는 독창적인 콘셉트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로맨틱한 장면과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한 장면들이 속출해 연신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특히 최시원-정인선-이태환-정유진 등은 실제 현장에서의 연기를 방불케 하는 화끈한 열연으로 캐릭터들의 유쾌한 매력을 한층 배가시키며 몰입도를 드높였다.

    최시원은 임산부와 아기에게는 한없이 자상한 ‘심병원’ 산부인과 의사 심연우 역으로 변신해 코믹과 진지함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모든 운명론을 거부하는 남자의 단짠 매력을 변화무쌍하게 그려냈다. 정인선은 갖가지 DNA 실험과 탐색을 통해 유전적 조합을 지닌 ‘운명적 짝 찾기’에 집착하는 ‘이로운 유전자 센터’ 연구원 한소진 역을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톡톡 튀는 생기발랄함으로 표현, 감탄을 자아냈다.

    한 번 마음 먹은 것에 대해 변하지 않고 우직한 꽃미남 소방관 서강훈 역으로 분한 이태환은 상남자의 심지 곧은 단단함부터 직업적인 사명감, 한소진을 향한 은근한 순애보까지 소화하며 다채로운 활약을 펼쳤다. 정유진은 폴리아모리, 비독점 연애주의자인 연애 칼럼니스트 장미은 역을 맡아 차분하면서도 편안함을 조성하는 말투와 어조, 자신감 충만한 쿨한 매력을 무한 발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런가 하면 박성근과 이시훈, 정민성 등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드라마의 온도를 조절하며 활력을 더했다. 한때 ‘신의 손’이라고 불린 산부인과 의사이자 심연우의 아버지 심성훈 역 박성근은 로맨틱 그레이의 안정감과 카리스마로 시선을 강탈했다. 이시훈은 ‘심병원’ 내분비내과 의사이자 심연우와 동창 친구인 여정탐 역으로 등장, 심연우와 정반대인 오류투성이 남자로 웃음을 이끌었다. 서강훈의 아버지이자 초밥집 사장인 서형철 역 정민성은 살갑고 정이 많은 성격을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노련하게 선보였다.

    제작진은 “‘첫 대본 리딩’에서부터 박장대소가 이어지면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라며 “명불허전 배우들의 연기력은 물론 비주얼과 케미까지 완벽한 시너지를 터트린 ‘DNA 러버’가 환상적인 로코의 신세계를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DNA 러버’는 오는 8월 17일(토) 밤 9시 1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