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제역 "쯔양 곁에서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기 위해 노력…돈받지 않았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7.11 15:57

    사진 : 유튜브채널 '쯔양', '구제역' 영상캡처
    사진 : 유튜브채널 '쯔양', '구제역' 영상캡처

    구제역이 쯔양의 전 남자친구이자 소속사 대표에게 금품을 받았다는 사실을 부인했다.

    11일 구제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쯔양님의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하늘에 맹세코 부끄러운 일 하지 않았으며 쯔양님의 곁에서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가 어쩌다. 어떤 경로로 쯔양님의 아픈 상처를 알게 되었는지. 그리고 전소속사 대표가 최후의 발악을 어떻게 하였는지. 말씀드리겠습니다"라며 피해자들, 관련자들 인터뷰 공개를 예고했다.

    구제역은 부끄러운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불법적으로 탈취한 음성 녹취를 들었다면 쯔양님과 저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고갔는지 전부 알고 있을텐데도 불구하고 자기 해명을 위해 쯔양님의 아픈 상처를 만천하에 폭로해버린 버러지들을 용서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분노를 표현했다.

    한편, 최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유튜버 황철순, 구제역, 크로커다일, 간고, 카라큘라, 엄태웅 등이 소속된 일명 '렉카 연합'에 소속된 일부 유튜버들이 쯔양의 과거를 물어 수천만원의 돈을 뜯어낸 의혹이 있다고 폭로했다. 해당 영상에서 구제역은 다른 유튜버와 통화 중 "저는 그래서 이걸로 550(만원)을 받았고, 그 이후에 영상 업로드 한 걸 안했으니까 550(만원)을 받았어요. 총 1,100(만원)을 받은 거죠. 하나는 리스크 매니지먼트 관리 차원에서 받았고, 쯔양 콘텐츠 두 건이나 내렸기에 그 영상 콘텐츠에 대한 수익보존 차원으로 받았다"라고 설명한 녹취 파일이 공개돼 구제역의 해명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쯔양은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쯔양에 따르면 그는 대학교를 휴학한 기간에 남자친구(이하 A씨)를 만났는데, 점차 폭력적으로 변했고, 이에 결별을 요구하자 몰래 카메라를 유포하겠다고 협박은 물론, 우산 등 둔기로 폭력을 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일하는 술집에 데려가 '술만 따르면 된다'라며 그 곳에서 강제로 일을 시켰고, 당시 번 돈도 모두 빼앗아갔다고 전했다.

    쯔양은 재차 그만 두겠다는 이야기를 했으나, A씨가 가족한테도 말하겠다고 협박을 했고, 돈을 벌어서 내놓으라는 요구에 방송을 시작하게 된 것이고 설명했다. 그는 방송하는 동안에도 계속 폭행을 당했고, 규모가 점점 커지자 A씨가 소속사를 만들어 7:3 불공정 계약을 맺었고, 광고 수익도 받아본 적이 없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쯔양은 11일 기준 구독자 수가 1010만 명에 달하는 먹방 유튜버다. 그는 유튜브 인기를 발판으로 KBS 1TV '6시 내고향', SBS '생방송 투데이' 등 여러 공중파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력이 있으며, 최근 한국갤럽이 발표한 설문조사에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유튜버' 부문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사진 :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사진 :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