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렌터카에서 실종자 DNA까지 나왔지만…"시체라도 가져와보라" 뻔뻔 태도 (용감한형사들3)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7.11 15:36

    사진 : E채널
    사진 : E채널

    ‘용감한 형사들3’에서 한 여성의 실종 뒤 숨겨진 사건의 실체를 파헤친다.

    12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3’(연출 이지선) 45회에는 방수일, 김영경, 이용운 형사가 출연해 직접 발로 뛴 수사기를 공개한다.

    이날 사건은 거동이 힘든 고령의 할머니가 경찰서로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혼자 사는 딸이 계속 연락이 안 되는데, 차마 혼자 가기 무섭다며 같이 가달라고 간곡한 부탁을 한 것이다.

    집안엔 외부자의 침입이나 범죄의 흔적 없이 깔끔했다. 하지만 딸의 휴대전화와 매일 챙겨 먹던 상비약이 그대로 발견되면서 실종팀이 나선다.

    딸의 행방을 찾던 중 그녀가 이단인 교회의 독실한 신자였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가깝게 낸 교인들도 연락이 안 된다며 입을 모았다. 수사가 난항에 빠질 무렵, 실종자의 집에서 오직 한 여인만을 사랑하겠다는 한 남성의 절절한 고백이 담긴 의문의 ‘서약서’ 한 장이 발견된다.

    편지를 쓴 남성의 정체가 밝혀지고 증거들도 하나씩 드러나지만, 용의자인 남성은 교묘하게 말을 바꾸며 급기야 “시체라도 가져와 보라”며 뻔뻔한 태도를 취한다. 남성이 빌린 렌터카에서 실종자의 DNA까지 확인되지만, 그녀의 행방은 점점 더 묘연해진다.

    과연 실종자는 어디에 있는 건지, 그녀에게 편지를 쓴 남성의 정체는 무엇인지 ‘용감한 형사들3’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용감한 형사들3’는 매주 금요일 밤 8시 40분에 방송되며, 넷플릭스, 티빙, 웨이브 등 주요 OTT에서도 공개된다. E채널 공식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서도 프로그램에 대한 생생한 소식과 영상을 만나볼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