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나라 "남지현과 호흡? 얼굴이 복주머니로 보여…정말 잘하고 성실하다" (굿파트너)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7.10 16:47

    굿파트너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굿파트너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굿파트너' 장나라와 남지현이 선보일 워맨스에 기대가 더해진다. 


    10일 서울 양천구 SBS 방송센터에서는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안지숙)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김가람 감독과 배우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이 참석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장나라는 직설적이고 까칠한 효율주의 베테랑 스타변호사 '차은경'을 맡았으며, 남지현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사회초년생 열열 신입변호사 '한유리'를 연기한다. 


    두 사람은 다름을 극복하고 하나의 목표를 향해 연대해 가는 '단짠' 워맨스를 그릴 전망. 장나라는 남지현이 어떤 파트너였는지 묻는 질문에 "아직 촬영을 하고 있긴 하지만, 얼마 전에 제 지인 분이 남지현 씨 어떻냐는 질문을 하길래 한 마디로 이야기한 적이 있다. 얼굴을 보면 복 주머니로 보인다고 했다. 그냥 복이에요"라며 "정말 복이 넘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같이 연기하면 좋다. 아마 저만 느끼는 것이 아닐 것 같다. 잘하고, 성실하고 매력이 넘친다"라고 말했다. 


    또한 장나라는 남지현뿐 아니라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좋다며 "감독님께서는 준비를 철저히 하셔서 점점 말라가시지만, 촬영 현장 누구 하나 뺄 것 없이 모두 성실하다. 스태프 분들께서는 준비가 정말 빠르셔서 현장에서 딱 집중해서 연기할 수 있고, 끝나고 쉴 수 있는 시간도 있다. 촬영 현장인데도 워라밸이 정말 좋은 편이라고 생각했다. 건강한 현장이라는 이 부분을 꼭 자랑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는 오는 12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