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파트너' 장나라, 신혼 생활 중 이혼 변호사 선택? "남편이 강력 추천했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7.10 15:32

    굿파트너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굿파트너 제작발표회 / 사진: 픽콘DB

    장나라가 남편의 지원사격 속 안방극장 복귀에 나선다. 


    10일 서울 양천구 SBS 방송센터에서는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안지숙)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장나라는 직설적이고 까칠한 효율주의 베테랑 스타변호사 '차은경'을 맡는다. 특히 2022년 결혼, 이제 3년 차 신혼생활을 즐기는 중인 장나라가 이혼 변호사로 돌아온 이유가 궁금했다. 그는 "제가 대본을 볼 때 신랑이 같이 보고 있었는데 강력히 추천해서 이 드라마를 하게 됐다"라며 "사실 괴리가 조금 있다. 슬프거나 억울한 에피소드를 하면 '이럴거면 결혼하지 말지'라는 생각을 하다가 집에 가면 날 반겨주는 사람이 있다. 시작은 그렇게 했지만, 단순하게 이혼에 대한 것이 아닌 부부나 가족 관계 등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라고 답했다. 


    특히 장나라는 SBS 드라마 'VIP'를 통해 만난 6살 연하의 촬영 감독과 결혼에 골인한 바 있다. SBS로 돌아오는 것에 부담은 없었는지 묻자 "이보다 기쁠 수가 없다. 저는 정말 'VIP'를 통해 새로운 스타일의 연기도 해보고, 좋은 감독님과 촬영팀을 만났고, 결혼까지 하게 됐다. SBS 만세에요"라며 "이 드라마를 시작할 때 정말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SBS와 잘 맞나봐요"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는 오는 12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