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투어스 경민 "컴백 준비하며 '원팀 투어스'라는 것 느껴…멤버들과 한층 가까워졌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6.24 18:09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투어스가 단단해진 팀워크를 언급했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TWS(투어스)의 두 번째 미니앨범 'SUMMER BEA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신보는 짜릿한 '첫 만남(미니 1집 'Sparkling Blue')' 이후 더 깊어지는 관계 속에서 '함께 하는 것에 대한 즐거움, 두근거림'을 이야기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내가 S면 넌 나의 N이 되어줘'는 펑키한 리듬과 선명한 색감의 신스 사운드가 조화로운 하이브리드 팝 장르로, TWS 특유의 청량하고 밝은 음악 색깔이 돋보이는 노래다.

    투어스가 얻고 싶은 반응을 언급했다. 경민은 "컴백 활동을 준비하면서 멤버들과 한층 가까워진 것 같다. '원팀 투어스'가 아닐까 싶다. 컴백 뉴스를 접하면서 '땀 흘려도 향기로울 것 같은 청춘'이라는 말을 봤다. 그게 우리와 딱 어울리는 말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를 통해 챌린지 열풍을 이끈 투어스는 미니 2집 타이틀곡으로 또 한 번의 흥행을 기대케 했다. 지훈은 "이번 타이틀곡 연습하면서 가사도 그렇고 안무도 너무 재밌어서 열심히 임했다. 이번 곡도 대중 분들께서 재밌게 보고 느껴주시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TWS는 오늘(24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SUMMER BEAT!'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