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투어스 영재 "'첫 만남' 흥행 후 컴백 부담감? 기분 좋은 책임감…원동력 삼아 준비"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6.24 18:06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투어스가 컴백 부담감을 전했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TWS(투어스)의 두 번째 미니앨범 'SUMMER BEA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신보는 짜릿한 '첫 만남(미니 1집 'Sparkling Blue')' 이후 더 깊어지는 관계 속에서 '함께 하는 것에 대한 즐거움, 두근거림'을 이야기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내가 S면 넌 나의 N이 되어줘'는 펑키한 리듬과 선명한 색감의 신스 사운드가 조화로운 하이브리드 팝 장르로, TWS 특유의 청량하고 밝은 음악 색깔이 돋보이는 노래다.

    지난 1집 활동으로 큰 사랑을 받은 투어스는 첫 컴백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부담감은 없는지 묻는 말에 영재는 "기분 좋은 책임감이라 생각하고 이번 컴백을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미니 1집을 통해 예상치 못한 사랑을 받은 만큼, 그걸 원동력 삼아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멤버들 역시 미니 1집의 사랑에 힘입어 컴백 준비에 몰두할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지훈은 "미니 1집 때 보여드린 좋은 모습을 2집 때는 더 잘 보여드리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했다"고, 신유와 도훈도 "2집에서는 대중 분들께 우리의 색깔을 더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TWS는 오늘(24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SUMMER BEAT!'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