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마이크로닷, '빚투 논란' 후 "정말 간절히 기도만 했다…현재 고깃집 아르바이트 중"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6.24 16:34

    마이크로닷 기자간담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마이크로닷 기자간담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마이크로닷이 지난 6년의 근황을 밝혔다. 


    24일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는 새 EP 'DARKSIDE'(다크사이드)를 발매하는 래퍼 마이크로닷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2018년 부모의 사기 논란이 불거진 이후 6년 만에 공식석상에 선 마이크로닷은 "힘들었던 시간을 보내며 정말 간절히 기도만 했다. 이 상황을 받아들이면서 누구도 원망하지 않고, 진심으로 기도만 하면서 상황을 헤쳐나가려 햇다"라고 말했다. 


    당시 갑작스럽게 소식을 알게 되며 그 또한 당황스럽지 않았는지 묻자 "처음에 몰랐던 사실이 갑자기 일어나니까 아무에게도 연락을 드릴 수가 없었다. 피해자가 여러 분이신데 누구를 만나야 될 지도 모르겠고, 혼란스러웠다. 이후 차차 한분씩 만나 해결하려고 했고, 추후 부모님께서 실형 선고를 받은 뒤에도 피해자분들과 연락을 드려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했다"라고 돌아봤다. 


    또한 마이크로닷은 해외 봉사 등 활동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던 중 지금의 대표와 만나게 됐다며 "함께라는 의미가 제 마음에 새겨진 것 같다. 당시 힘들었던 상황에서 제가 보이지 않던 저의 모습을 보고 기회를 만들어주신 분이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와 함께 마이크로닷은 "현재는 고깃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라고 전하며 변제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한편, 마이크로닷은 오늘(2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EP 'DARKSIDE'를 발매한다. 마이크로닷의 새 EP 'DARKSIDE'는 누구나 양면의 모습을 지녔듯, 그가 가지고 있는 긍정 에너지와는 다른 내면에 갇혀있던 또 다른 자아를 표출한 앨범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