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이제훈, '청룡 러브콜' 구교환과 호흡? "정말 꿈같았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6.17 17:11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이제훈이 '청룡영화제'에서 러브콜을 보낸 구교환과 영화 '탈주'에서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7일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탈주'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배우 이제훈, 구교환 그리고 이종필 감독이 참석했다. '탈주'는 내일을 위한 탈주를 시작한 북한병사 규남(이제훈)과 오늘을 지키기 위해 규남을 쫓는 보위부 장교 현상(구교환)의 목숨 건 추격전을 그린 영화.

    이제훈은 과거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 구교환을 언급하며 손하트를 보냈다. 이제훈은 "상대 배우로 현상 역을 누가할지에 대해 많은 상상을 했던 것 같다. 사심이 가득 담긴 표현이 시상식에서 됐다. 당황스러울 수 있겠지만 같이 작업하고 싶은 열망이 컸다. 현장에서 하트를 날린 걸 구교환이 기쁘게 하트로 화답해줬다. 감독님과 제작사 분께 '탈주' 같이 할 수 있게 해보자고 했다. 시나리오 보내고 금방 답이 왔다. 정말 너무 꿈같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촬영할 때도 '왜 이제서야 만났지, 미리 만났으면 그 행복이 빨리 오지 않았을까' 싶었다. 저희 둘이 연기하는 모습을 보니 현상은 왜 구교환이 아니면 아무도 할 수 없나, 여태 봤던 작품 중 이렇게 더 새롭고 매력적인 캐릭터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구교환의 또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 함께 연기하며 고생한 순간도 있을텐데 그 순간이 오늘 보게되니 너무 기쁨으로 다가온다. 함께할 수 있어 너무 고맙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구교환은 "서로 좋아하는 마음이 통한다는게 굉장히 기적같은 일이지 않냐"라고 화답했다. 그는 "이제훈이 청룡에서 저에게 하트를 날려주셨는데, 저는 영화를 공부하기 시작하면서 이제훈이라는 배우를 염두에 두지 않은 적이 없었다. 그래서 그 표정이 찐표정이다. 저도 보고 놀랐다. 이게 이럴 수도 있구나 싶었다. 시나리오까지 전달받으니 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규남과 현상의 전사가 있는데 영화 속에서 의도적으로 드러나지 않았지만, 프리퀄이 만들어지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즐거운 작업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탈주'는 오는 7월 3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