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모모랜드 출신 주이, 신생 기획사 손 잡았다…"다재다능한 재능 살리고 싶어"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6.17 10:11

    사진: 오늘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오늘엔터테인먼트 제공

    모모랜드 출신 주이가 오늘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새 출발을 알렸다.


    17일 오늘엔터테인먼트는 "주이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며 "다양한 활동은 물론 아낌없는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엔터테인먼트는 쏘스뮤직 총괄이사, 어비스컴퍼니 총괄이사 출신 방석형 대표이사가 최근 새롭게 설립한 기획사다. 쏘스뮤직에서 소성진 대표와 함께 걸그룹 여자친구를 기획 및 제작, 당시 '소형기획사의 기적’을 함께 일구었다. 어비스컴퍼니 재직 당시 선미, 뱀뱀, 멜로망스, 산다라 박, 어반자카파, 박원 등 기획 및 제작에 참여했다. 


    오늘엔터테인먼트 첫 아티스트로 합류한 주이는 "새 보금자리에서 저의 다재다능한 재능을 살리고 싶다"라며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대중들에게 더 좋은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주이가 오늘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고 도약을 예고한 만큼, 어떤 모습으로 놀라게 만들지 이들의 행보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주이는 지난 2016년 그룹 모모랜드 멤버로 데뷔했다. 데뷔 직후 특유의 흥 넘치는 모습이 담긴 직캠으로 대중에게 처음 얼굴을 알렸으며, 이후에도 상큼하면서도 밝은 캐릭터로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사랑받았다. 모모랜드에서도 보컬, 퍼포먼스, 랩까지 뛰어난 실력을 보여주며 올라운더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주이와 전속계약을 맺은 오늘엔터테인먼트는 새로운 아티스트 영입, 신인 개발 등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