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채수빈 "하정우·성동일·여진구 덕분에 큰 공부가 된 현장" (하이재킹)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6.13 17:37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 굿뉴스닷컴 제공

    채수빈이 영화 '하이재킹'에서 함께한 배우 하정우, 성동일, 여진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3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하이재킹'의 시사회가 진행돼 배우 하정우, 여진구, 성동일, 채수빈을 비롯해 김성한 감독이 참석했다.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채수빈은 극 중 여객기 승무원 옥순 역을 맡았다. 그는 "이 작품을 하면서 놀라운 지점이 많았다. 시작할 때부터 선배들을 믿고 따라가면 되니, 부담감이 덜어졌다. 그래서 작품 선택에서도 망설이지 않았다. 실제 촬영하면서 대사도 바뀌고, 쉽게 넘어갈 수 있는 장면이 한 장면도 없었다. 그런데 다같이 열정적으로 연구하고, 다함께 논의하며, 선배님들께서 잘 이끌어주셨다. 현장 자체가 큰 공부가 됐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성동일에게 공부가 된 것은 영화가 처음부터 끝까지 승객과 함께 해야하는데, 이 분들과 하나가 되어 연기할 수 있도록 유쾌하면서도 잘 융화될 수 있게 이끌어주셨다. 하정우는 현장에서 예리하고 날카롭게 파고드는 지점이 멋있었다고 생각했다. 여진구는 어릴 때부터 연기를 해왔는데 그동안 보지못한 모습을 보게되며 실제로 공포스러움도 느꼇고, 너무 다 멋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하이재킹'은 오는 6월 21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채수빈 "하정우·성동일·여진구 덕분에 큰 공부가 된 현장" (하이재킹)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