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영탁, 예천양조와 법적 분쟁 최종 승소…"아티스트 권리 지켰다"(전문)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6.12 09:20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트로트 가수 영탁이 막걸리 제조사 예천양조와의 법적 분쟁에서 최종 승소했다.

    12일 영탁 소속사 어비스컴퍼니 측이 "영탁이 막걸리 제조사인 예천양조를 상대로 진행한 상품표지 사용금지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서 최종 승소했다"라며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예천양조는 '미스터트롯' 방송 이후인 1월 28일 '영탁' 명칭의 상표권 출원 및 등록을 신청했고, 이후 '막걸리한잔' 영상을 유튜브에 무단으로 활용했습니다. 무단 사용 이의 제기 후 합의점으로 2020년 4월 1년간 모델 출연 계약을 진행했다"라며 "그러다 같은 해 7월 특허청은 예천양조에 영탁 브랜드는 연예인의 예명과 동일하므로 상표등록을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고 최종 협상이 결렬됐다"라고 설명했다.

    영탁 측은 이 과정에서 예천양조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이후 오랜 기간 법적 다툼을 이어오다가 이번에 상품표기 사용금지에 대한 최종 승소로 아티스트의 권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앞으로 영탁은 무대에서 노래하고 다양하게 활동하는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영탁은 지난해 7월 1심과 올 2월 항소심에서도 승소한 데 이어 대법원에서도 승소, 결백을 입증했다. 한편, 영탁과의 갈등을 이어온 예천양조는 경영난에 시달리다 지난해 2월 회생 절차에 돌입해 현재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 '10살 연하♥' 한예슬, 브라톱에 드러난 은근한 볼륨감…더 아찔해진 새 신부

    ▶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체지방률 39에서 16%까지"…비만 탈출 전후 공개

    ▶ 김윤지, 임신 35주에도 꾸준한 자기관리…'D라인'에도 늘씬한 레깅스 핏

    ◆ 다음은 영탁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영탁 소속사 어비스컴퍼니입니다.

    영탁이 막걸리 제조사인 예천양조를 상대로 진행한 상품표지 사용금지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서 최종 승소해 내용 전달드립니다.

    앞서 영탁은 지난 2020년 1월 23일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인 ‘미스터트롯’에서 노래 ‘막걸리한잔’을 통해 경연 중간 1위를 기록하며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에 예천양조는 방송 이후인 1월 28일 ‘영탁’ 명칭의 상표권 출원 및 등록을 신청했고, 이후 ‘막걸리한잔’ 영상을 유튜브에 무단으로 활용했습니다. 무단 사용 이의 제기 후 합의점으로 2020년 4월 1년간 모델 출연 계약을 진행했습니다.

    그러다 같은 해 7월 특허청은 예천양조에 영탁 브랜드는 연예인의 예명과 동일하므로 상표등록을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고 최종 협상이 결렬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예천양조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실추시켰고 이후 오랜 기간 법적 다툼을 이어오다가 이번에 상품표기 사용금지에 대한 최종 승소로 아티스트의 권리를 지킬 수 있게 됐습니다.

    이로써 영탁은 예천양조와의 연이은 분쟁에서 최종 승소하며 광고 계약 종료 이후 불거진 모든 부분에 대해 최선을 다해 소명한 끝에 모든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혔습니다.

    앞으로 영탁은 무대에서 노래하고 다양하게 활동하는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