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용건 며느리' 황보라 "42살, 난임을 극복하고"…오덕이 출산 소감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6.11 16:13

    사진: 황보라 인스타그램
    사진: 황보라 인스타그램

    황보라가 무사히 첫 아이를 품에 안은 소감을 전했다. 


    11일 황보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오덕이 엄마에요"라며 "2024년 5월 23일 저희 부부에게 천사 같은 아기 오덕이가 태어났습니다. 1년이라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았던 42살, 적당히 철이 들 즈음 난임을 극복하고 오덕이를 맞이한 순간을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지금도 눈물이 울컥합니다"라고 출산 당시를 돌아봤다. 


    그는 이어 "요즘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을 뼈저리게 느끼는 순간"이라며 "10개월 동안 아이를 품으면서 노산이라 매순간 걱정하고 두려웠던 저를 친정엄마처럼 돌봐주신 교수님과 의료진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아이가 태어나면 다 됐다고 생각했는데, 훨씬 큰 고비들이 많았습니다. 출산 후 만났던 산후조리원 식구들께 몸과 마음이 충분히 회복되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셔서 머리 숙여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황보라는 끝으로 "저도 자식을 낳아보니 이제서야 부모님께서 얼마나 사랑으로 귀하게 길렀는지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라며 "앞으로 배우이기 전에 한 아이의 엄마로 주위 사람들의 따뜻한 배려와 감사에 보답하며 살겠습니다. 저 요즘 너무 행복해요. 여러분도 많이 행복하시길 기도합니다. 참 최고의 아빠이자 나의 반쪽, 우리 신랑 고생했어요. 사랑해"라며 글을 마쳤다. 


    한편, 황보라는 지난 2022년 배우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의 동생 김영훈 워크하우스컴퍼니 대표와 결혼했다. 이후 결혼 1년 만인 지난해 11월 난임을 극복하고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