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트와이스 다현, 진영의 '그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된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6.10 13:36

    사진 : ㈜영화사 테이크
    사진 : ㈜영화사 테이크

    B1A4 출신 진영과 트와이스 멤버 다현이 영화 '그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에 합류했다.

    영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는 ‘선아(다현)’에게 고백하기까지 수많은 날을 보낸 철없었던 ‘진우(진영)’의 열여덟 첫사랑 스토리다. B1A4 진영과 트와이스 다현의 캐스팅 확정으로 일찍부터 이들이 보여줄 설레이는 꿀케미가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이번 공개한 크랭크인 스틸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진영은 이번 작품에서 노는 게 제일 좋았던 10대 시절과 20대의 ‘진우’를 연기하며 깨방정 매력부터 첫사랑에 설레고 아파하는 감성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진영과 함께 첫사랑 설렘주의보를 내릴 다현은 ‘국민 첫사랑’의 타이틀을 이어갈 것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수줍으면서도 강단 있는 캐릭터인 ‘선아’를 섬세하게 그려낼 준비를 마친 것.

    진영은 “평소에 너무 애정하는 작품에 캐스팅되어 기쁘다. 영화의 감성을 그대로 살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크랭크인 소감을 전했다. 다현 역시 “훌륭한 작품으로 스크린을 통해 인사드리게 되어 영광이다. 너무나 설레이고 선배님들과 최상의 호흡으로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는 캐스팅 소식 하나만으로 해외 선판매를 성사시키는 쾌거를 이뤘다. 인도네시아, 싱가폴, 말레이시아, 태국 등 8개국의 해외 바이어들은 진영과 다현의 만남에 일찍부터 러브콜을 보내 영화에 대한 관심도를 입증한 것.

    시작부터 국내외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는 6월 초, 전격 크랭크인 해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와이스 다현, 진영의 '그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