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샘 해밍턴 "'한 입만' 문화 때문에 아내랑 처음에 많이 싸웠다" 고백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6.08 10:28

    사진: 채널A '선넘은패밀리'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선넘은패밀리' 방송 캡처

    '선 넘은 패밀리'에서 영국 여왕과 미국 대통령 등이 머물렀던 캐나다 최고급 호텔 스위트룸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37회에서는 4MC 안정환-이혜원-유세윤-송진우와 더불어 '캐나다 대표' 기욤 패트리, '호주 대표' 샘 해밍턴, '이탈리아 대표' 크리스티나가 함께한 가운데, 캐나다-베트남-이탈리아로 선 넘은 가족들이 다양한 도시의 매력과 직업의 세계를 소개하는 모습이 펼쳐져 안방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이날 이탈리아 성덕X줄리아 가족이 오랜만에 출연해 반가움을 샀다. 네 식구는 이날 토스카나 지방의 소도시 루카를 방문했는데, 갑자기 법원으로 향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성덕의 장인이 바로 루카의 검사장이었던 것. 이에 이혜원은 "이탈리아 검사장이면 마피아도 잡아 본 것 아니냐"라고 물었고, 크리스티나는 "그럴 수도 있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성덕은 장인어른의 법복을 빌려 입고 즉석에서 검사 연기를 펼쳐 눈길을 끌기도 했는데, 그간 성덕의 장난스러운 모습에 '옐로우 카드'를 날렸던 안정환은 검사 사위라는 말에 "그동안 미안했다"라고 갑자기 사과해 웃음을 안겼다.


    장인의 안내에 따라 법원 투어를 마친 성덕네 가족은 이후 장인이 추천한 루카의 맛집에서 점심을 먹었다. 그러던 중 성덕은 갑자기 장인에게 "한 입만"을 시도(?)했다. 이를 본 크리스티나는 "이탈리아에서는 각자 주문한 메뉴만 먹는다. '한 입만' 문화가 없다"라며 걱정했고, 샘 해밍턴 또한 "호주도 마찬가지다. 그것 때문에 아내랑 처음에 많이 싸웠다"라고 말했다. 다행히 장인은 흔쾌히 자신의 대구 스테이크 접시를 내밀었고, 성덕은 "사실 한국 시청자들을 위해 일부러 '한 입만'을 시도해 본 것"이라고 고백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국경을 넘어 사랑의 결실을 맺은 국제 가족들의 일상을 전하는 예능 프로그램인 채널A '선 넘은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