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픽터뷰] '원더랜드' 수지 "탕웨이와 첫 만남? 팬심에 머릿속 백지 돼"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6.07 14:38

    사진: 매니지먼트 숲,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사진: 매니지먼트 숲,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수지가 탕웨이의 팬을 자처했다.

    지난달 31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원더랜드'에 출연한 수지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수지는 의식불명인 남자친구 '태주'(박보검)를 '원더랜드'에서 복원한 여자 '정인' 역을 맡았다.

    앞선 공식 행사에서 수지와 탕웨이는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작품 속에선 마주하지 못했지만, '원더랜드'를 통해 친분을 쌓게 된 두 사람. 수지는 탕웨이를 처음 만났던 때를 떠올렸다.

    수지는 "촬영할 때는 탕웨이 언니와 마주친 적이 없지만, 언니가 몇 번 촬영장에 놀러 오신 적이 있다. 원래도 탕웨이 언니를 너무 좋아한다. '만추'가 제 인생 영화 중 하나다. 제가 그래도 중국어 아는 단어가 좀 있는데 언니를 처음 만났을 때 '씨에씨에(谢谢, 감사합니다)'가 생각이 안날 정도로 굉장히 얼어붙었던 기억이 있다. 팬심에 머릿속이 백지가 되더라. 그래도 눈으로 그 마음을 다 전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탕웨이가 인터뷰에서 "수지와 박보검이 사귀면 좋겠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가 잘 어울린다는 말이니까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수지가 출연한 영화 '원더랜드'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