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탕웨이 "박보검X수지, 틈나는 대로 사진…카메라가 편애하는 분들"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6.03 15:53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탕웨이가 영화 '원더랜드'에서 함께한 배우 박보검, 수지의 외모를 극찬했다.

    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원더랜드'에서 바이리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탕웨이가 인터뷰에 응했다. '원더랜드'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탕웨이가 맡은 캐릭터 바이리는 세상을 떠나기 전 딸을 위해 자신의 모습을 '원더랜드' 서비스를 통해 AI로 남겨놓은 엄마. 특히 탕웨이는 영화 '만추'를 통해 부부의 인연까지 맺은 김태용 감독과 '원더랜드'에서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는 "사실 감독님 아이디어 구상 때부터 꾸준히 이야기를 들어왔다. 제가 실험 대상인 것처럼 계속 질문하셨고, 이야기해줬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원더랜드'에서 탕웨이는 박보검, 수지와도 함께했다. 김태용 감독은 "첫 미팅때부터 두 사람의 얼굴을 살펴보고 감탄했다"라고 탕웨이의 반응을 전한 바 있다. 이에 탕웨이는 턱을 괴며 "정말 이렇게 보고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 두 사람을 어떻게 한 번에 이렇게 오랜 시간 가까이 볼 수 있겠냐. 최대한 눈에 담아야지"라고 웃으며 답변을 이어갔다.

    탕웨이 "박보검X수지, 틈나는 대로 사진…카메라가 편애하는 분들" [픽터뷰]

    이어 "틈나는 대로 보고, 사진 찍었다. 피부, 눈빛, 입꼬리 올라가는 미소. 예쁜 사람은 마음에서 오는 것 같다. 특히 '원더랜드' 할 땐 한 두명이 아니고 여러 사람이 그랬다. 말할 수 없는 극한의 즐거움이었다. 제가 두 배우를 계속 쳐다봤다. 그런데 아무도 신경을 쓰지 않는다. 어색해하며 '그만 보세요'라고 하면 못 봤을텐데, 그런게 전혀 없었다. 수지 씨는 굉장히 건전하고, 밝고, 순수하다. 그 분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생기 가득찬 기분 좋은 에너지를 준다. 두 분을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카메라가 편애하는 분들"이라고 덧붙이며 웃음지었다.

    한편, 탕웨이, 박보검, 수지를 비롯해 공유, 정유미, 최우식 등의 호흡이 담긴 영화 '원더랜드'는 오는 6월 5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12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13분.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