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정은채 "굉장히 줄타기 위에 있는 마음으로 연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5.23 17:24

    사진 : 굿뉴컴
    사진 : 굿뉴컴

    정은채가 영화 '설계자'에 임한 마음을 전했다.

    22일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설계자'의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강동원, 이무생, 이미숙, 이현욱, 정은채, 탕준상, 그리고 이요섭 감독이 참석했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정은채는 설계자 ‘영일’의 의뢰인 ‘주영선’ 역을 맡았다. 그는 아버지 역의 김홍파와의 부녀호흡에 대해 "김홍파 선배님이 따뜻하게 잘 챙겨주셨다 소소하게 저희만의 즐거움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관찰 당하는 캐릭터라, 연기할 때는 나의 자유 의지보다 철저하게 계산되고 설계된 연민과 의심 사이, 굉장히 줄타기 위에 있는 마음으로 계속 연기에 집중했다"라고 연기에 중점을 둔 지점을 전했다.

    한편, 영화 '설계자'는 오는 5월 29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