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이현욱 "강동원, 정말 차가운 참치캔 같은 형" (설계자)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5.23 17:25

    사진 : 굿뉴스닷컴
    사진 : 굿뉴스닷컴

    이현욱이 영화 '설계자'에서 함께한 강동원에 대해 전했다.

    22일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설계자'의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강동원, 이무생, 이미숙, 이현욱, 정은채, 탕준상, 그리고 이요섭 감독이 참석했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강동원은 사고를 위장하는 삼광보안의 리더 '영일' 역을 맡아 팀원 재키(이미숙), 월천(이현욱), 점만(탕준상)을 이끈다. 강동원은 "팀원들은 모두가 결핍이 있다, 그래서 제가 그 결핍을 가지고 이들을 컨트롤 한다는 마인드를 가졌다. 이를테면, 재키에게 제가 되게 냉정하게 얘기하다가, 난 재키가 필요해요라고 한다거나 당근과 채찍으로 다른 팀원에게도 다 세심한듯했다가 냉정했다가 그런 느낌으로 팀웍을 맞추려고 노력하며 연기했다"라고 리더의 비밀을 전했다.

    이에 이현욱은 "정말 차가운 참치캔 같은 형이었다"라고 강동원에 대해 표현했다. 이어 "저희 다 즐겁게 임했다. 저는 의상이나 이런 것들이 있어서 보셔서 아시겠지만 스타킹도 신고, 탕준상 동생이 감촉이 좋다면 많이 만져서 고충이 있었다. 제 다리를 출근해서 한 번씩 만지며 그렇게 장난도 많이 치고, 제가 이미숙 선배님은 '언니'라고 부르며 촬영했다. 언니도 보필하고, 탕준상 배우는 미성년에서 성인으로 거듭난 시긴에 했다. 그런 추억이 많다. 화기애애하게 잘 준비해서 찍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설계자'는 오는 5월 29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