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지원, 공항 질서 얼마나 심각했길래…소속사 "편지·선물 전달 삼가달라"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5.17 09:30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김지원 소속사가 미흡했던 안전 대처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2일 김지원은 해외 일정을 소화하고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최근 tvN '눈물의 여왕'을 통해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만큼, 그를 보기 위해 많은 팬이 몰렸고, 이는 지난 15일 입국 현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김지원을 보호하는 경호 인력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이었고, 이에 아티스트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쏟아졌다.


    이와 관련해 16일 하이지음스튜디오 측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안전상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모두의 안전에 대비하고자 몇 가지 안내 말씀 드린다"라며 공지를 게재했다.


    먼저 안전거리 확보를 위해 무리한 촬영 및 편지, 선물 등을 직접 전달하는 행위는 삼가달라며 "편지와 선물은 소속사로 보내주시면 배우에게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보안상의 이유로 일반구역 이외 출국장 및 면세구역에서의 사진 및 동영상 촬영은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를 더했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를 향해 보내주시는 많은 관심과 사랑에 항상 감사드리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양해와 협조 부탁드린다"라며 "당사 또한 아티스트와 팬분들을 포함한 모든 보행자의 안전이 최우선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지원은 오는 6월 22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SOL페이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첫 단독 팬미팅 'BE MY ONE'(비 마이 원)을 개최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