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패션

정려원X위하준, 맞잡은 손…제대로 '졸업' 연상케하는 커플 [화보]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5.17 09:29

    01/05

    영화 '졸업' 속 한 장면 같은 모먼트를 정려원, 위하준이 완성했다.

    배우 정려원과 위하준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화보는 tvN 드라마 '졸업'으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의 로맨틱하고 자연스러운 케미스트리를 담았다. 현장에서 두 사람은 서로 장난치다가도 카메라 앞에서는 뛰어난 몰입감을 선보이며 아름다운 화보 컷을 완성해 냈다.

    촬영 후 인터뷰가 진행됐다. 첫 화부터 리얼한 강사 연기로 몰입감을 이끌어 낸 정려원은 14년 차 스타강사 서혜진 역에 관해 “처음에는 입시와 정시, 내신 같은 단어도 생소하고 한국 교육 시스템에 관해 거의 백지상태였다. 유튜브 일타 강사들의 강의도 듣고, 실제 스타 강사들에게 자문을 구했다. 강사들이 쓰는 언어가 조금이라도 어설프면 티가 나니까 몰래 수업도 참관하고 녹화나 녹음본을 매일 반복해서 듣고 또 들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준호 역으로 호흡을 맞춘 위하준에 관해서는 “준호라는 캐릭터가 위하준이라는 사람을 통과하며 훨씬 더 매력적으로 변했다. 그에 맞춰 혜진에게도 제 실제 모습이 많이 묻어났다. 하준 씨도 ‘누나의 사랑스러움이 더 잘 묻어난 것 같아서 좋다’라고 얘기해줬다. 그때 우리가 호흡이 참 잘 맞는구나 생각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냐는 질문에 그는 “흔하다면 흔한 이 말이 가장 많이 쓰이는 이유가 분명히 있다. 저마다 인생에 그만큼의 큰 임팩트가 있었기 때문이고, 누군가 자신을 사랑하는 눈빛으로 바라보던 기억이 있었기에 다시 갈망하는 게 아닐까”라고 전했다.

    전작 '최악의 악'의 거친 캐릭터와 극과 극 변신을 선보이며 ‘플러팅 장인’으로 등극한 위하준은 “몰입을 위해 평소 잘 듣지 않던 감성적인 음악을 듣고, 멜로 레퍼런스도 참고했다. 신기한 건 준호에게 빠져들수록 주변에서 눈이 착해졌다고 하더라. 옷 스타일도 바뀌었는데, 친구들이 무슨 일 있냐고 물을 정도였다”며 웃었다.

    위하준 또한 정려원과 호흡에 관해 “천사라고 표현하고 싶다. 첫인상은 왠지 차갑고 시크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면 ’댕댕이’ 같은 사람이다. 놀리고 싶게 만드는 매력도 있다. 서혜진이 려원 누나였기에 훨씬 더 생기 있고 매력적인 인물이 된 것 같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을 연기하는 위하준은 사랑을 믿느냐는 질문에 “저라는 사람도 좋은 사랑으로 인해 바뀌어 온 것 같다. 좋은 사람을 만나 좋은 영향을 받아 좋은 사람으로 바뀌는 경험은 더없이 강력하다”라고 답했다.

    '졸업'은 스타 강사 서혜진과 신입 강사로 다시 나타난 제자 이준호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정려원과 위하준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6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유튜브 콘텐츠 또한 곧 공개될 예정이다.

    ▶ 송혜교, 이렇게 깊이 파진 드레스를? 아찔한 글래머러스 자태

    ▶ 카리나, 숨멎게 하는 글래머러스 자태…감히 건드리지 못할 포스

    ▶ 브브걸 은지, 이렇게 글래머러스했나…위에서 찍으면 너무 아찔해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