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호중 측 "유흥주점은 들렀지만, 음주 사실 없다" (공식)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5.17 08:20

    사진 :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이 채널 A의 보도에 대한 입장을 표했다.

    17일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금일 오후 채널A에서 김호중이 사고 당일 유흥주점에서 나와 휘청거리며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량에 탑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채널A의 보도는 마치 김호중이 유흥주점에서 음주를 한 것처럼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김호중은 유흥주점에 지인에게 인사차 들렸을 뿐, 음주를 한 사실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휘청이다’ 등 주관적인 표현을 사용한 채널A에 유감을 표합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당사는 이번 김호중 사태에 막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번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이광득 대표 등 문제를 일으킨 스태프들은 조사 결과에 따라 법적 책임을 달게 받을 예정입니다. 부디 아티스트를 향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 부탁드립니다"라며 입장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지난 9일 밤 11시 40분께, 김호중이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운전하다 중앙선을 넘어 택시를 들이 받고 달아났다. 사고 3시간 뒤 김호중의 매니저가 경찰에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고, 김호중은 사고 17시간이 지난 뒤 경찰에 출석했다. 자신이 운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던 김호중은 경찰의 추궁 끝에 운전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김호중에게) 공황이 심하게 와서 잘못된 판단을 한 듯합니다"라고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