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11기 영식, 8기 옥순 아닌 17기 영숙에게 급 데이트권 2장 사용 "밥먹고 오자" (나솔사계)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5.17 08:01

    사진 : SBS Plus, ENA
    사진 : SBS Plus, ENA

    ‘나솔사계’ 로맨스에 대혼돈의 소용돌이가 불어닥쳤다.

    16일(목) 방송한 SBS Plus와 ENA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사계 데이트권’이 헤집어 놓은 ‘솔로민박’의 얽히고설킨 러브라인이 공개돼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앞서 8기 옥순은 “이성적으로 발전이 안 될 것 같다”고 11기 영식에게 선을 그었던 터. 이날 11기 영식은 다시 한번 8기 옥순에게 “그럼 18기 영호님으로 좀더 생각해보시는 거냐?”고 속마음을 떠봤다. 8기 옥순은 “아직 못 정했다”고 말을 아꼈다. 11기 영식은 “저는 8기 옥순님 아니면 (‘사계 데이트권’을) 안 쓰겠다고 얘기했다”고 못 박았으나, 8기 옥순은 서둘러 숙소 방으로 들어가 버렸다.

    8기 옥순과 로맨스를 정리한 뒤 공용 거실로 돌아온 11영식은 13기 광수와 17기 영수에게 “나 (데이트권) 안 쓸 거야”라고 토로했다. 17기 영수는 “그게 네가 힘겹게 딴 거잖아. 다른 사람한테라도 써”라고 조언했다. 이미 8기 옥순에게 ‘사계 데이트’ 신청을 받은 18기 영호는 11기 영식의 이야기에 내심 미안해하며 입을 꾹 닫았다. 결국 어색한 분위기에 11기 영식은 “자러 가겠다”며 자리를 떴다.

    17기 순자는 ‘사계 데이트권’을 쓰기 위해 6기 영수를 불러냈는데, 6기 영수는 “영숙님한테 마음이 더 가는 건 사실”이라고 현재의 속마음을 솔직 고백했다. 이에 17기 순자는 “데이트권을 원래는 영수님에게 쓰려고 했는데 마음을 바뀌었다”며, 대화를 급히 종료했다. 이후 17기 순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숙 언니를 방해하고 싶지 않다”고 6기 영수를 포기하게 된 속내를 밝혔다.

    17기 영수는 여자 숙소로 향하는 15기 정숙을 따라가, “먹고 싶은 거 있으면 말해줘”라며 은근슬쩍 ‘사계 데이트’를 신청했다. 15기 정숙은 “난 당연히 (15기) 현숙을 선택할 줄 알았어”라며 당황스러워했다. 앞선 ‘3:1 데이트’에서 15기 정숙의 반전 매력을 발견했던 17기 영수는 이와 관련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15기 정숙님이) 생각보다 여성적인 면이 많았고, 귀엽고 묘했다”라고 15기 정숙을 선택한 이유를 고백했다.

    17기 순자는 6기 영수와 대화 종료 후, 18기 영호를 불러내 “데이트권이 2장인데, (한 명씩에게) 나눠 쓰니까 방송에서 보기 싫더라. 그래서 고민 중”이라고 망설이는 속내를 드러냈다. 18기 영호는 “순자님이 (데이트 상대를) 결정하면 그 후에 자겠다”라고 배려심을 보였다. 이에 용기를 낸 17기 순자는 “연하를 주로 만나시냐?”, “외적인 스타일은 어떤 걸 좋아하시냐?” 등 18기 영호의 이상형을 물은 뒤, 슬쩍 “저의 ‘사계 데이트권’을 쓰겠다”라고 대시했다.

    15기 현숙은 늦은 새벽까지도 ‘사계 데이트권’ 상대를 지목하지 않았다. 얼마 후, 6기 영수는 15기 현숙과 공용 거실에 단 둘만 남게 되자 “드디어 저희 단둘이 만났다. 현숙님을 여기서 만나니까 더 신기하다”고 호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6기 영수는 앞서 ‘데이트 선택’에서 15기 현숙이 아닌 17기 영숙을 택했던 이유를 구구절절 설명했다. 이때 17기 영숙이 화장실을 쓰기 위해 공용 거실에 나타났다. 우연한 상황에 놀란 15기 현숙은 경계의 눈빛을 보내더니, 6기 영수에게 “우리 밖으로 나가서 얘기하자”라며 6기 영수를 데리고 나왔다. 두 사람이 사라지자, 17기 영숙은 씁쓸히 자기 방으로 돌아가 15기 정숙에게 이 같은 상황을 토로했다.

    같은 시각, 6기 영수는 15기 현숙에게 “데이트권을 누구한테 쓸 거냐”고 물었다. 15기 현숙은 “영수님이 처음부터 여기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제가 나온다고 하면 (영수님도) 나오실 마음이 생기지 않을까 했다”고 6기 영수의 마음을 떠봤다. 그런 뒤, “데이트를 한 번 해보시죠”라고 6기 영수에게 정식으로 ‘사계 데이트권’을 쓰겠다고 밝혔다.

    17기 영수는 숙소 방에서 11기 영식과 나란히 앉아 ‘사계 데이트’를 포기한 11기 영식을 설득했다. 17기 영수는 “네가 절실했잖아. 그 사람(8기 옥순)이 아니라고 했다고 포기하는 자체가 너무 아쉽다. ‘사계 데이트권’을 다른 여성 출연자에게 쓰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11기 영식은 “나의 절실함은 8기 옥순님을 위한 거였지, 다른 사람을 위한 게 아니었다”고 고집을 부렸다. 그럼에도 17기 영수는 끈질기게 11기 영식을 설득해, 다음 날 유일하게 데이트 스케줄이 없는 17 영숙을 11기 영식과 연결시켜줬다. 17기 영숙은 한밤중에 갑자기 11기 영식으로부터 두 장의 ‘사계 데이트권’ 신청을 받자, 당혹스러워했다. 11기 영식은 “다들 데이트 나가는데 못 나가셔서 밥이나 먹고 오자는 생각이었다”라고 17기 영숙에게 속내를 설명했다.

    그러던 중, 6기 영수가 17기 영숙을 찾아와 “아까 (17기 영숙님이) 화장실 가려고 공용 거실에 들어왔을 때, 저와 현숙님이 (대화하러) 나가서 혹시 기분 나빴을까 봐”라면서 뒤늦게 사과를 했다. 이에 17기 영숙은 “저도 11기 영식님한테 ‘사계 데이트권’ 신청을 받았다”고 덧붙여 6기 영수의 질투심을 유발했다.

    15기 정숙은 잠자리에 들었다가, 18기 영호가 17기 순자에게 ‘사계 데이트’ 신청을 받았다는 것에 그라데이션 분노해 갑자기 ‘이불킥’을 날렸다. 이어 ‘룸메이트’인 17기 영숙에게 “영호한테 (내 마음 상태를) 얘기해야 하나 싶어서”라고 고민 상담을 했다. 잠시 후, 15기 정숙은 17기 영숙의 도움으로 18기 영호를 불러냈고, 15기 정숙과의 대화를 마찬가지로 기다렸던 18기 영호는 8기 옥순, 17기 순자가 모두 자신에게 ‘사계 데이트권’을 썼다는 사실을 전했다. 또한 그는 “두 분 다 너무 다르게 매력이 있으시니까 오늘은 (결정을) 못 하겠다. 시점이 늦어서 타이밍이 안 맞더라도, 가장 마음이 끌리는 분에게 직진할 생각”이라고 고백하며 양해를 구했다.

    다음 날 아침, 11기 영식은 일찍 일어나, 어질러진 공용 거실 테이블을 혼자서 깨끗하게 치웠다. 이때 17기 영숙이 나타나 11기 영식을 도왔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8기 옥순과 18기 영호이 나란히 공용 거실에 등장해 11기 영식을 당황케 했다. 불편해진 11기 영식은 두 사람을 피해 옆방으로 들어갔고, 17기 영숙은 11기 영식의 뒤를 따라가, “(8기 옥순님이) 많이 신경 쓰이시냐?”라고 물었다. 11기 영식은 “지금은 얘기 안 하고 싶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뒤이어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15기 현숙과 데이트를 한 6기 영수가 “프로그램 끝나고도 따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어필하는가 하면, 11기 영식과 데이트를 마친 듯한 17기 영숙이 텐션이 ‘다운’ 된 모습으로 “제가 예민한 거 아니죠”라고 토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과연 ‘사계 데이트권’ 후폭풍이 어떤 로맨스 지각변동을 가져올 것인지는 23일(목) 밤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11기 영식, 8기 옥순 아닌 17기 영숙에게 급 데이트권 2장 사용 "밥먹고 오자" (나솔사계)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