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김호중 측, "매니저가 교통사고 처리하겠다며 자수…음주 결과는 안 나와" (공식)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5.14 15:26

    사진: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김호중이 사고후미조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4일 MBN뉴스는 유명 트로트가수 김호중이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신사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냈다.


    이후 김호중의 회사 관계자 A씨가 경찰서를 방문, 자신이 김호중의 차량을 운전했다고 자수했다. 당초 경찰 조사에서 김호중은 전날 밤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하고 귀가했지만 이후 경찰의 추궁에 결국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호중 소속사 측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사과를 전한 뒤, 사고 발생 상황을 인정하며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고, 그 사이에 택시 기사님께서 경찰에 신고를 했다"라며 달아난 것이 아니라는 해명을 했다.


    이어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라며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으며,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라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입장을 마쳤다.


    한편 김호중은 교통 사고 이틀 후인 지난 11일과 12일 고양체육관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고양 공연을 마쳐 비난 여론이 더해졌다. 이번 주에도 공연 일정은 이어진다.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 공연은 18일과 19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며 티켓은 멜론티켓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