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변우석♥김혜윤, 드디어 첫날밤…솔선커플 핑크빛 폭발(선업튀)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5.14 14:30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tvN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과 김혜윤의 미리 보는 핑크빛 신혼 생활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 연출 윤종호·김태엽) 측이 12화 방송에 앞서, ‘솔선커플’ 류선재(변우석 분)와 임솔(김혜윤 분)의 꿈 같은 바닷가 여행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설렘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은 류선재와 곧 미래로 돌아가는 임솔의 애틋하고 달콤한 연애가 그려졌다. “마음 숨기지 말고 숨지 말고 맘껏 좋아만 하자”라는 말처럼 1분 1초가 애틋한 두 사람의 시한부 연애가 안방극장에 설렘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선사했다. 하지만 체포됐던 연쇄살인마 김영수(허형규 분)가 도주하는 충격적인 엔딩이 그려져 솔선커플의 앞날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류선재와 임솔의 달달한 커플 여행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두 사람은 핑크 앤 블루 커플룩으로 달달한 분위기를 더하고 있는 가운데 도란도란 설거지를 하며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특히 류선재는 차가운 물에 임솔의 손이 얼세라 입김을 불어 따뜻하게 녹여주는 솔친자의 면모로 보는 이의 광대를 치솟게 한다. 또한 류선재는 임솔의 일거수일투족이 귀엽다는 듯 볼을 꼬집으며 달달한 애정을 뽐내고 있어 미소를 유발하기도.

    그런가 하면 이어진 스틸 속 류선재와 임솔은 뜻하지 않게 하룻밤을 보내게 되어 눈길을 끈다. 특히 류선재가 임솔의 머리를 한 손으로 받치고 다른 팔로 평상을 짚고 버티는 슬라이딩 포옹이 펼쳐져 보는 이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무엇보다 마주친 눈빛에 화르르 강력한 불꽃이 튀어 꿈 같은 여행 첫날,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절로 유발한다.

    tvN ‘선재 업고 튀어’ 제작진은 “오늘(14일) 12화 방송에서 류선재와 임솔은 음악을 접겠다며 가출한 백인혁(이승협 분)을 찾기 위해 그의 고향을 찾는다”라면서 “그 곳에서 솔선커플은 뜻하지 않게 하룻밤을 함께 보내게 될 예정이니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선재 업고 튀어’가 ‘선친자(‘선재 업고 튀어’에 미친 자)’를 양산하며 신드롬급 인기와 화제성을 싹쓸이하고 있다. ‘선재 업고 튀어’는 지난 8일 K-콘텐츠 온라인 경쟁력 분석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 펀덱스가 발표한 5월 1주차 TV-OTT 종합 화제성에서 24.19%, TV-OTT 드라마 화제성에서 60.52%에 달하는 압도적인 수치로 1위에 올랐고, 변우석과 김혜윤도 TV-OTT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에서 각각 11.20%, 10.35%로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OST ‘소나기’는 13일 기준 멜론 TOP100 10위까지 오르며 ‘선재 업고 튀어’의 돌풍을 증명하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