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가 밥을 먹어도 되는걸까"…차은우, 故 문빈 향한 미안함·그리움·책임감 (유퀴즈)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5.09 09:16

    사진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차은우가 '유퀴즈'에서 세상을 떠난 친구이자 그룹 아스트로 멤버 故 문빈의 이름을 꺼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배우 차은우가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특히 차은우는 지난 해 세상을 떠난 故 문빈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덤덤하게 꺼내려 했지만, 끝내 그 이름 앞에서 울컥했다. 마음을 다스리려는 침묵동안 그 슬픔과 그리움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차은우는 "작년이 저에게는 되게 힘든 해였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개인적으로. 이번 앨범 가사를 제가 썼었다.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너무 하고싶더라. 그래서 밤낮으로 촬영하고, 글쓰고, 녹음해보고 했다. 빈이의 입장에서"라고 이야기한 뒤 울컥한 듯 한동안 말을 잊지 못했다.

    차은우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너무 잘 잊더라. 속상하기도 하고. 그런 날이거나 하면, 기억할 의미있는 방법이 뭘가 생각했다"라고 작사를 한 이유를 전했다. 그는 "가사는 펑펑 울면서 썼다. 아직도 그 노래는 못 부른다"라고 먹먹한 마음을 전했다.

    故 문빈이 세상을 떠난 뒤 느꼈던 죄책감과 미안함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차은우는 "죄책감이 너무 컸다. 밥을 먹어도 되는건가, 잠을 잘 때도, 잠을 잘 가치가 있나. 가끔 꿈에 나온다. 자주 나온다. 헬스장에 나올 때도 있고, 녹음실이 나올 때도 있고, 그때그때 다르다"라고 밝혔다.

    이어 "누가 '괜찮아?'라고 물어볼 때, 괜찮다고 이야기하는 것도, 안 괜찮다고 이야기하는 것도 싫더라. '유퀴즈' 촬영이 긴장된 이유도 그거다. 괜찮아 보이는 것도 싫고, 안 괜찮아 보이는 것도 싫고. 제가 택한 삶의 방향, 방식은 더 잘 하자, 더 잘 살자였다. 열심히 살고 있다. 그걸 더 원할 것 같다"라고 지금의 마음가짐을 전했다.

    차은우는 자신이 열연한 MBC 드라마 '원더풀 월드'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원더풀월드' 마지막 대사가 있는데, 와 닿았다. 사실 사람은 누구나 다 아플 수 있고, 각자 얘기 못하는 지점이 있고, 상실의 아픔을 가진 모든 사람들이 편안해지기를. 세상이 그들에게는 조금 더 다정하기를. 그런 말이 제 가슴을 쿵 울리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이건 그냥 평생 안고 가야될 거라고 생각을 하고 오히려 더 열심히 잘 살아야겠다. 빈이 몫까지 잘 살아야겠다. 제가 좀 더 정신을 차리고 열심히 해야 제 주변이 무너지지 않을 것 같다는 마음이 컸어요. 회사에서는 쉬어도 된다고 했지만 '할래요, 하고싶어요'해서 '원더풀월드'를 하게 됐다. 선율이 가지고 있는 전사, 이야기가 너무 저랑 비슷한 지점도 있었고, 생각이 나기도 했다. 그래서 하고 싶었던 것 같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덧붙였다.

    故 문빈에게 영상 편지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차은우는 한참을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그는 "빈아, 잘 지내냐. 보고싶네. 너 몫까지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잘 하고 있을게. 걱정하지 말고. 다시 만나자"라며 영상 편지를 마무리 지었다. 이어 차은우가 故 문빈의 동생이자 빌리의 멤버 문수아를 챙기는 모습 등이 공개되며 남다른 책임감으로 친구의 자리를 채우고 있는 마음에 먹먹함을 더했다.

    "내가 밥을 먹어도 되는걸까"…차은우, 故 문빈 향한 미안함·그리움·책임감 (유퀴즈)
    "내가 밥을 먹어도 되는걸까"…차은우, 故 문빈 향한 미안함·그리움·책임감 (유퀴즈)
    "내가 밥을 먹어도 되는걸까"…차은우, 故 문빈 향한 미안함·그리움·책임감 (유퀴즈)
    "내가 밥을 먹어도 되는걸까"…차은우, 故 문빈 향한 미안함·그리움·책임감 (유퀴즈)
    "내가 밥을 먹어도 되는걸까"…차은우, 故 문빈 향한 미안함·그리움·책임감 (유퀴즈)
    "내가 밥을 먹어도 되는걸까"…차은우, 故 문빈 향한 미안함·그리움·책임감 (유퀴즈)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