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신혜선, '나영석 지글지글' 여행 언급 해명 "엄청난 은든형 외톨이는 아냐"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5.07 17:34

    사진 : 아이오케이 컴퍼니
    사진 : 아이오케이 컴퍼니

    신혜선이 나영석 PD의 웹 예능에서 한 여행 관련 발언에 대해 웃으며 이야기를 덧붙였다.

    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그녀가 죽었다'에서 열연한 배우 신혜선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그녀가 죽었다'는 훔쳐보기가 취미인 공인중개사 구정태(변요한)가 관찰하던 SNS 인플루언서 한소라(신혜선)의 죽음을 목격하고, 살인자의 누명을 벗기 위해 그 주변을 뒤지며 펼쳐지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신혜선은 인플루언서 한소라 역을 맡았다. 한소라는 SNS에 올린 거짓 포스팅으로 화려한 삶을 꾸며내 남의 관심을 훔쳐 사는 관종 인플루언서. 허세 가득한 포스팅으로 팔로워를 끌어모으며 인기의 중심에 선다. 신혜선은 한소라에게 공감과 감정이입을 하기 보다 자신의 "가증스러운" 모습을 꺼내고자 했다.

    그랬기에 완성된 속 자신의 모습을 보고 "징그러웠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신혜선은 "약간 저도 좀 낯설었고요. 제 연기를 평가할 수가 없어서 어떻다 저렇다 이야기할 수 없지만 편집이나 상황이 가증스럽게 표현된 것 같고. 제가 가지고 있는 요건 안에서 제가 가진 조건 안에서 그 친구를 최대한 표현해야하니, 제가 가지고 있는 것 중 가증스러운 부분을 꺼내 써야하지 않았나 싶어서 목소리나 이런 것들을 조금 시도를  해봤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제가 저를 못 보겠더라고요"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사진 : 콘텐츠 지오
    사진 : 콘텐츠 지오

    신혜선은 지난 달 18일 유튜브채널 '채널 십오야'에서 공개된 '나영석의 지글지글' 영상에서 "나는 여행가는 것 정말 너무 싫어한다. 여행을 안 좋아한다. 그 얘기만 들어도 피곤하다"라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신혜선은 "후회하고 있어요"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제가 집에 있는 걸 좋아하는 성향이 너무 알려져 부끄럽더라고요. 엄청난 은둔형 외톨이처럼 집에만 있고, 아무도 안 만나는 건 아닌데요. 집에 있는 걸 좋아하지만, 사람들도 만나고 돌아다니기도 해요"라고 설명을 더했다.

    이어 "그런데 밖에 돌아다니는 약속은 제 스케줄의 일부라고 생각하거든요. 진짜 쉬는 건 아무 것도 안 하는게 쉬는 거라고 생각해요. 기운이 없는 나를 충전하려면 진짜 아무 것도 안 해야 하는 거죠. 여행을 간다면, 저에게 너무 많은 다짐들이 필요해요. 막상 가면 정말 재밌어요. 잘 노는데 집에 오면 힘들잖아요. 충전하려면 시간이 또 걸리고요. 그게 싫은 것 같아요. 제가 에너지가 적은 사람인가봐요"라고 덧붙이며 미소지었다.

    한편, 신혜선이 변요한과 함께 열연한 '그녀가 죽었다'는 오는 15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 : 아이오케이 컴퍼니
    사진 : 아이오케이 컴퍼니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