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사랑의 불시착'·'눈물의 여왕', 알고 보면 재밌는 공통점[픽드유]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5.03 16:44

    '사랑의 불시작', '눈물의 여왕' 포스터 / 사진: tvN 제공
    '사랑의 불시작', '눈물의 여왕' 포스터 / 사진: tvN 제공
    *시청자에게 PICK되는 드라마에는 이유가 있다. [픽드유]는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드라마 콘텐츠를 재조명하는 시리즈입니다.

    박지은 작가가 또 하나의 흥행작을 탄생시켰다. '사랑의 불시착'으로 tvN 역대 드라마 1위에 오르더니, 차기작 '눈물의 여왕'으로 자신의 기록을 깼다.

    박지은 작가의 섬세한 필력과 빈틈없는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이미 많은 이들이 인생작으로 꼽고 있는 두 작품, '사랑의 불시착'과 '눈물의 여왕'의 알고 보면 재밌는 공통점을 꼽았다.

    ◆ 어디서 봤는데? 익숙한 얼굴들
    사진: tvN 방송 캡처
    사진: tvN 방송 캡처
    '눈물의 여왕'에는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얼굴을 비췄다. 김정난은 조연으로 꾸준히 활약했고, 김영민과 고규필, 임철수 역시 특별출연으로 힘을 보탰다.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 대좌의 아내이자 장교 사택 단지의 실세 '마영애'로 열연한 김정난은 극 중 텃새를 부리는 것 같으면서도 깊은 인정이 있는 인물로 활약했다. 그런 그가 '눈물의 여왕'에서도 반전 매력의 캐릭터로 열연했다. 김정난이 맡은 '홍범자' 역은 퀸즈가의 애물단지이지만 어느 누구보다 가족을 생각하는 속깊은 인물이다. 특히 평소의 거친 모습과 달리 조카 '홍해인'(김지원)에 대한 애틋함을 숨기지 않는 고모로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이혼만 수차례, 진짜 사랑을 찾지 못했던 홍범자에게 순수한 사랑이 찾아온다. 그 주인공은 바로 용두리의 유기농 청정남 '영송'이다. 영송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귀때기'로 이름을 알린 김영민이 맡아 열연했다. 김영민과 김정난은 '사랑의 불시착'과 '눈물의 여왕' 두 작품의 애청자에게 색다른 조합을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손예진)의 회사 홍보팀장 '홍창식'으로 출연했던 고규필, 세리가 가입한 생명보험의 담당자 '박수찬' 역의 임철수도 '눈물의 여왕'에 특별 출연했다. 두 사람은 '홍범준'(정진영)이 사위 '백현우'(김수현)를 감시하기 위해 붙인 콤비로 출연, 덤앤더머 같은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재벌 여주인공
    사진: tvN 홈페이지
    사진: tvN 홈페이지
    '사랑의 불시착'과 '눈물의 여왕'의 가장 돋보이는 공통점은 바로 여주인공 설정이다. 두 작품 모두 여주인공이 재벌가 중에서도 뛰어난 경영 능력을 갖춘 인물로 그려진다. '사랑의 불시착' 속 윤세리는 '세리스 초이스'라는 뷰티 브랜드를 직접 론칭해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공시킨 인물이다. '눈물의 여왕' 속 홍해인 역시 퀸즈백화점의 말단 사원에서 시작해 차근차근 회사일을 배워 사장 자리에 오른 캐릭터. 일할 때는 다소 까칠하더라도 사랑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않는 두 여주인공이 작품 흥행에 긍정 요인으로 작용했다.

    손예진, 김지원이라는 배우 캐스팅 또한 완벽했다. 화려한 미모와 고급스러운 애티튜드로 '워너비 아이콘'으로 꼽히는 두 배우의 호연이 캐릭터성을 더했다.

    ◆ 로맨스 드라마에서 총격전?
    사진: tvN 방송 캡처
    사진: tvN 방송 캡처
    로맨스 드라마에 총격전이 웬 말인가 싶지만, 두 작품에서는 한국에서 벌어지는 총격신으로 주인공 서사를 극대화하기도 했다. '사랑의 불시착' 13회에서는 한국으로 건너온 '리정혁'(현빈)과 5중대가 '조철강'(오만석) 측과 대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총 맞을 위기에 처한 리정혁을 구하기 위해 윤세리가 차로 돌진, 조철강이 쏜 총에 대신 맞았다. 정혁은 쓰러진 세리를 품에 안은 채 오열하며 사랑을 고백해 애틋함을 자아냈다.
    사진: tvN 방송 캡처
    사진: tvN 방송 캡처
    '눈물의 여왕' 16회에서는 폭주하는 '윤은성'(박성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은성은 별장에서 탈출한 홍해인과 백현우를 발견, 해인에게 자신과 함께 갈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죽어도 그럴 일 없다"는 해인의 말에 총을 든 윤은성은 "나는 너 데려갈 거야 죽여서라도"라며 발포, 견제 중이었던 경찰에 의해 총을 맞고 사망했다. 한편 해인을 보호하려다 대신 총에 맞은 현우는 응급 수술에 들어갔고, 해인은 수술실 앞에서 무너지듯 오열해 보는 이마저 애절하게 했다.

    ◆ 찐 커플 의심케 하는 남녀 주인공 케미
    사진: tvN 홈페이지
    사진: tvN 홈페이지
    로맨스 드라마의 흥망은 단연 주인공의 케미에 있다. '사랑의 불시착'에서 완벽한 비주얼 케미를 보여준 현빈과 손예진은 드라마가 끝난 후 결혼, 현재 한 아이의 부모가 됐다. 작품을 찍으며 사랑을 키운 두 사람은 '세기의 결혼'이라는 수식어를 들으며 큰 축복 속에 가정을 꾸렸다.

    '눈물의 여왕' 속 김수현과 김지원 역시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멜로 장인'으로 꼽혔던 김수현이 3년 만에 선택한 복귀작이자, '상속자들' 이후 화려한 비주얼로 돌아온 김지원의 모습을 만날 수 있기 때문. 드라마 방영이 시작되자 시청자들의 기대는 현실이 되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화려함과 우아함으로 치장한 김지원과 댄디한 매력의 김수현의 투샷은 보기만 해도 미소를 자아냈다. 썸 시기의 사랑스러운 밀당 과정부터 결혼 후 어색해진 부부의 모습까지, 두 배우는 백홍커플의 변화를 유연하게 소화해 호평을 이끌었다. 비하인드 영상 속에서도 케미를 잃지 않는 김수현과 김지원의 모습에 드라마 종영 후에도 '백홍커플 앓이'를 하고 있는 시청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이처럼 다양한 매력으로 재미를 선사한 '사랑의 불시착'과 '눈물의 여왕'은 이미 많은 이들의 인생작으로 꼽히고 있다. 다가오는 황금연휴, 다시 몰아봐도 재밌는 두 작품을 정주행 해보는 건 어떨까.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