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강동원, '파묘' 최민식 셔라웃? "'설계자' 때 아마 오시지 않을까" 웃음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4.29 13:01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배우 강동원이 최민식과의 남다른 친분을 전했다.

    29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설계자'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이요섭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이무생, 이미숙, 김신록, 이현욱, 정은채, 탕준상이 참석했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강동원은 과거 '파묘' 개봉 당시 최민식이 무대인사에서 자신이 왔다고 장난스레 언급한 것을 전했다. 그는 "저는 갑자기 사람들에게 연락이 와서 링크를 보내더라. 처음에 링크를 안 봤다. 그래도 계속와서 봤더니 민식 선배님이 장난을 치셨더라. 저도 너무 왜 그러셨을까 너무 웃기면서 연락은 안드렸다. 바쁘실 것 같았다. 사실 너무 감사드렸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전 영화 개봉때 뒷풀이 와주셔서 둘이 이야기하고 시간을 보낸 걸 기억하시고 그렇게 해주신게 아닐까 싶다. 설계자 무인때 오시면 좋겠다. 아마 오시지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이며 만족스러운 웃음을 보였다.

    한편, '설계자'는 5월 29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