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국 놈들 3인의 환장 케미…'비밀은 없어' 고경표X강한나X주종혁, 포스터 공개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4.16 15:54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16일 JTBC 새 수목드라마 ‘비밀은 없어’(극본 최경선, 연출 장지연) 측이 고경표, 강한나, 주종혁, ‘방송국 놈들’ 3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미지일 뿐인 데도 여기저기서 팡팡 터지는 유쾌한 웃음 소리가 들리는 듯하고, 거짓말보다 짜릿한 진심으로 터뜨릴 세 사람의 대환장 삼각 로맨스에 그 어느 때보다 기대감이 솟구친다.

    ◆ 울트라 FM 아나운서 고경표, “진심이 터진다!”

    매일매일 “진심과 진실로 거짓말하지 않겠다”는 클로징 멘트로 뉴스를 마무리하는 아나운서 송기백(고경표)이 당황한 이유는 바로 거짓말을 못해서다. 뉴스를 진행할 땐 팩트만 전달하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직장생활에선 상황이 조금은 다르다. 때론 상사를 존경하지 않아도 존경하는 척, 하얀 거짓말이 필요하기도 하다. 그런데 감전 사고 후유증이 처세술과 이미지 메이킹으로 8년이나 공들여 쌓은 탑을 무너뜨린다. 다급히 입을 틀어막아도 속에만 담아둔 진심(?)이 폭죽 터지듯 터지기 때문이다. 이처럼 진심 때문에 위기에 처한 그의 인생에 비밀 없는 로맨스도 터질지는 궁금한 포인트다. 그 상대는 그를 예능계로 섭외하려는 예능 작가 온우주(강한나)다.

    ◆ 12년 차 예능작가 강한나, “심장이 터진다!”

    12년 차 예능 작가 온우주의 예능 레이더가 기백을 보자 신호음을 보낸다. 처음엔 뉴스만 고집하는 기백이 신선해서, 그 다음엔 자비 없는 팩트 폭격기가 된 그의 진실된 예능감을 알아봤기 때문이다. 사실 그녀 역시 맡고 있는 프로그램이 폐지 위기에 놓이는 등 방송 인생이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상황. 기백을 데려와 시청률을 터트리려는 원대한 포부는 포스터 속 우주의 광적으로 반짝이는 눈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런데 예상하지 못했던 기백의 감전 사고처럼, 우주 역시 그만 보면 묘하게 신경이 쓰이게 되는 로맨스 사고를 당할 예정. 시청률뿐 아니라 심장까지 터지는 기대를 품게 되는 대목이다.

    ◆ 국민 사위 트롯 가수 주종혁, “질투가 터진다!”

    기백과 우주가 손잡고 일하다 눈도 맞을 것이란 설레는 예감이 샘솟는 가운데, 국민 사위로 불리는 트롯 가수 김정헌(주종혁)은 질투를 터트릴 것으로 예측된다. 그로 말하자면, 예능작가라면 누구나 함께 일하고 싶은 예능계 블루칩. 그러나 우주의 캐스팅 카드는 정헌이 아니라 기백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사실 정헌은 우주의 전남친, 그것도 우주가 다시는 일하면서 남자를 만나는 일은 없을 거라 맹세하게 했던 장본인이다. 우주의 곁으로 돌아가기 위해 마이크를 쥔 채 열심히 무대를 누비며 국민 가수 반열에 오른 정헌, 그러나 그녀 곁엔 이미 기백이 있다. 정헌이 터뜨린 질투심이 ‘비밀은 없어’의 로맨스를 어떤 방향으로 끌고 갈지 궁금해진다.

    이처럼 ‘비밀은 없어’의 중요 관전 포인트로 자리 잡은 대환장 삼각 로맨스의 향방은 물론이고, “‘방송국 놈들’ 3인방이 완성한 코믹 케미 역시 5월 1일 첫 방송부터 비밀 없이 터진다”고 전한 제작진은 “예비 시청자들께서 바라시는 웃음 기대치에 부응할 수 있는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할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통제불능 혓바닥 헐크가 된 아나운서 송기백이 열정충만 예능작가 온우주를 만나며 겪게 되는 유치하고 발칙한 인생 반전 드라마 ‘비밀은 없어’는 오는 5월 1일 수요일 저녁 8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