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장윤정, '최고의 트롯' 영예…김호중·임영웅과 나란히 대상 (트롯뮤직어워즈)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4.13 09:30

    사진: SBS 미디어넷 제공
    사진: SBS 미디어넷 제공

    '트롯뮤직어워즈 2024'가 열렬한 관심 속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12일 '트롯뮤직어워즈 2024'(TROT MUSIC AWARDS 2024, 이하 'TTMA 2024')가 개최됐다. 이날 대한민국 트로트 역사를 대표하는 선후배 가수들이 총출동, 화합의 장을 열며 시상식 그 이상의 의미를 남겼다.


    'TTMA 2024'에는 남진, 태진아, 심수봉, 설운도, 진성, 한혜진, 금잔디, 장윤정, 홍자, 은가은, 박군, 송가인, 안성훈, 양지은, 진해성, 강예슬, 강혜연, 나태주, 김호중, 김의영, 홍지윤, 김희재, 박서진, 조명섭, 황민우, 오유진, 김태연, 황민호가 출격했다.

    장윤정, '최고의 트롯' 영예…김호중·임영웅과 나란히 대상 (트롯뮤직어워즈)
    트로트의 부흥을 이끌었던 레전드 세대부터 트로트의 새 전성기를 연 세대들의 화합 속 'TTMA 2024'의 첫 '최고의 가수' 상은 김호중이 받게 됐다. 김호중은 "3년 7개월 만에 새 앨범이 나왔다. 선배님들이 국민을 위해 한 곡, 한 곡 만들어 오셨다는 게 다시 한번 존경스럽다"라며 "아리스와 대한민국 모든 가수 선배님, 동료분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윤정, '최고의 트롯' 영예…김호중·임영웅과 나란히 대상 (트롯뮤직어워즈)
    또한 '최고의 노래'는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 트로트 흐름을 주도한 가수에게 주는 상 '최고의 트롯'은 장윤정이 선정됐다. 무대 위로 나온 장윤정은 "우와"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마음을 진정시킨 장윤정은 "대상 타이틀은 처음이다. 무슨 일이든 알면 알수록 하면 할수록 더 어렵고, 두려워진 시점이었다. 이 상으로 다시 힘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장윤정, '최고의 트롯' 영예…김호중·임영웅과 나란히 대상 (트롯뮤직어워즈)

    여기에 수많은 후배의 우상인 남진과 심수봉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면서 의미를 더했다. 남진과 심수봉은 "저 혼자 받는 상이 아닌, 여러분 모두와 받는 상"이라며 후배 가수들과 대중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해 감동을 자아냈다.


    이뿐만 아니라 'TTMA 2024'는 트롯테이너, 핫 퍼포머, 스타일 아이콘 등 트로트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여러 시상으로 트로트 장르가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모습을 비췄다. 더불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만난 무대들의 향연으로 축제의 장을 완성했다.


    선배 가수들이 직접 신인 트로트 가수들을 소개하는 오프닝 무대를 시작으로 현재 트로트 전성기를 이끈 가수들, 여기에 후배들이 트로트라는 장르를 부를 수 있도록 길을 닦아온 레전드 가수들의 무대까지 연이어 펼쳐지며 트로트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대축제를 완성했다.


    한편, 'TTMA 2024'는 지금까지 트로트 장르에서 활약을 펼친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화합의 장을 갖는 시상식이다. SBS 미디어넷과 (주) 스튜디오플래닛나인이 공동으로 기획, 주최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