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수현, 김지원 향한 절절한 순애보…백현우 그 자체 (눈물의 여왕)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4.11 18:30

    사진 :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사진 :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아내를 위해서 위험도 감수하는 김수현의 굳건한 순애보가 모두를 매료시키고 있다.

    가파른 시청률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에서 백현우(김수현 분)가 아내 홍해인(김지원 분)을 향한 감정의 변화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앞서 백현우는 가혹한 처가살이와 이를 모른 체하는 아내 홍해인에게 지쳐 이혼까지 고려했었다. 이혼 합의서까지 직접 쓰며 결혼 생활을 끝내고 싶었지만 아내에게 갑작스레 닥친 불행으로 인해 이를 전달하지 못한 채 홍해인의 곁에 머물러야만 했다.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백현우는 아내를 향해 잊고 있었던 감정을 조금씩 떠올리기 시작했다. ‘땡빚보다 더한 것이 있어도 곁에 있겠다’며 약속했던 연애 시절, 용두리까지 자신을 찾아온 아내의 말에 흔쾌히 결혼을 승낙했던 때 등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던 순간의 기억들은 백현우의 마음을 조금씩 녹였다.

    자신에게 어떠한 말도 없이 치료를 받으러 독일로 훌쩍 떠나버린 홍해인을 따라간 것 역시 그 때문이었다. 은퇴 이후에 남편과 평생 함께 하고 싶다는 아내의 인터뷰에서 차마 자신에게 말하지 못했던 홍해인의 진심을 느낀 것. 그날의 일을 계기로 백현우는 연애시절에 했던 약속대로 언제 어떠한 위기가 닥쳐도 홍해인의 곁에 머무르며 이들을 지키기 위해 매 순간 온 몸을 던지고 있다.

    특히 아픈 아내의 병을 치료하고자 직접 독일로 날아가 암 센터의 소장을 만나 해결책을 강구하고 삶의 의지를 잃어버린 홍해인에게 살아야 할 이유를 만들어주기 위해 나쁜 남편을 자처하는 모습은 백현우의 마음이 얼마나 큰지 짐작하게 했다. 아내의 이름으로 몰래 선행을 베푸는 세심한 면모도 돋보였다.

    이혼 도장을 찍은 뒤 남남이 된 이후에도 홍해인과 관련된 일이라면 발 벗고 나서는 백현우의 진한 순정은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시위대에게 달걀을 맞고 퀸즈의 신임 회장 윤은성(박성훈 분)의 모략으로 대기 발령이 나는 수모를 겪어도 아내 앞에서는 아무렇지 않은 척 태연한 얼굴로 그를 안심시키며 신뢰감을 더했다.

    그러나 백현우의 노력이 무색하게 홍해인이 그간의 일들을 알게 되고 이에 대해 선을 그으면서 부부의 관계는 또 한 번 서먹해졌다. 아내의 속마음을 알 수 없어 서운해하던 백현우는 술기운이 오른 채 홍해인의 방 앞으로 가 “사랑해, 해인아”라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아내에게 말할 수 없어 문 너머로나마 조그맣게 사랑을 속삭이는 백현우의 눈빛에는 애틋함과 애정이 물씬 서려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처럼 백현우는 결혼 생활을 끝내려고까지 결심했던 시절을 지나 아내를 다시 사랑하고 그녀의 곁을 지키며 믿음직한 남편으로 변화해 시청자들의 감정을 폭발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백현우 캐릭터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는 김수현의 연기가 몰입감을 배가시키고 있는 상황. 이에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인생을 건 백현우가 어떤 방식으로 홍해인을 위험에서 꺼낼지, 백현우 캐릭터의 고군분투를 표현하고 있는 김수현의 다음 활약이 주목되고 있다.

    아내와 함께라면 그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맨티시스트 김수현을 만날 수 있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수현, 김지원 향한 절절한 순애보…백현우 그 자체 (눈물의 여왕)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