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차은우, 처연한 모습까지 차은우…김남주 진실 알고 허탈 (원더풀월드)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4.07 11:15

    사진 : MBC ‘원더풀 월드’ 화면 캡처
    사진 : MBC ‘원더풀 월드’ 화면 캡처

    ‘원더풀 월드’ 차은우(판타지오 소속)가 숨멎 엔딩 장인으로 등극했다.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기획 권성창, 연출 이승영 정상희, 극본 김지은,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차은우는 부모님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스스로 거친 삶을 살아가는 '권선율' 역으로 분해 열연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 선율은 엄마 김은민(강명주 분)의 장례를 치르고, 아버지 권지웅(오만석 분)의 실체를 알고 허탈 해했다. 그는 은수현(김남주 분)을 향한 복수로만 살아왔으나 사실은 같은 피해자였다는 사실에 "평범하게 살고 싶었어. 좋은 아들이고 싶었고, 나한테 남은 건 은수현 당신에 대한 복수심뿐이었는데... 나 어떻게 해야 돼?"라고 자책하며 혼란스러운 감정을 가감 없이 드러내 캐릭터에 몰입도를 높였다.

    이어 선율은 자신을 찾아와 격려하는 수현과 모든 일에 대한 진실을 다시 좇기 시작했다. 그는 진짜 가해자가 김준(박혁권 분)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은민이 살아있는 동안은 움직일 수 없었다며 다시 한번 치밀한 면면을 드러내 극에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이후 선율은 김준을 끌어내리기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그는 라이벌 관계에 있는 의원들을 자극시키고, 수현과 정보를 공유하는 등 미스터리함을 한껏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선율의 복수 대상에 김준이 포함되어 있었다는 사실과 은민의 목걸이 속 숨겨져 있던 SD카드로 사건의 결정적 단서인 건우의 태블릿을 찾아내며 앞으로의 전개에 흥미를 더하기도 했다.

    차은우는 진짜 진실을 마주하고 허탈함과 깊은 슬픔에 사로잡힌 '권선율'의 모습과 순간의 감정 변화들을 눈물과 일그러진 표정, 낮은 목소리로 표현하며 매회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과거 선율이 은민의 사고 가해자를 향해 휘몰아치는 짙은 분노와 슬픔의 감정 연기는 보는 사람들을 더욱 극에 몰입시키게 만들었다.

    결말을 앞두고 예측할 수 없었던 사실들이 서서히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이 모든 일의 중심에 있는 선율이 어떤 엔딩을 맞이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차은우가 출연하는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는 매주 금, 토 밤 9시 50분 방송되며, 오는 13일(토) 마지막 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차은우, 처연한 모습까지 차은우…김남주 진실 알고 허탈 (원더풀월드)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