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수현♥김지원, 세기의 로맨스로 과몰입 유발…연기 시너지 호평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4.04 15:29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김수현, 김지원이 탄탄한 연기 호흡으로 세기의 로맨스를 완성해가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김희원)에서 김수현(백현우 역)과 김지원(홍해인 역)이 3년 차 부부 백현우, 홍해인의 연애 시절부터 결혼 생활, 그리고 이혼에 이르기까지의 감정 변화를 그려내며 과몰입을 부르고 있는 것.

    먼저 인턴 시절 처음 만난 백현우(김수현 분)와 홍해인(김지원 분)의 풋풋한 연애 시절은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홍해인이 재벌 3세라는 것을 모르고 그녀를 마음에 품은 백현우는 “땡빚이 있어도 옆에 있겠다”는 진심으로 홍해인을 사로잡았다. 홍해인 역시 자신의 정체를 알고 충격에 빠져 잠수를 탄 백현우에게 헬기를 타고 날아가 “나만 믿어”라는 듬직한 고백을 전해 백현우를 심쿵하게 했다. 주마등처럼 짧게 스쳐 지나간 신혼여행 시절, 백현우, 홍해인 부부의 설렘 가득한 기류는 김수현, 김지원 특유의 멜로 눈빛과 시너지를 발휘하며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그런 만큼 결혼한 지 3년 뒤, 백현우, 홍해인 부부의 갈등은 더욱 매섭게 느껴졌다. 가혹한 처가살이에 시달리던 백현우는 홍해인에 대한 감정을 잊어버린 지 오래였고 홍해인은 그런 남편이 서운하면서도 먼저 이야기를 꺼내지 못했다. 2년 전, 두 사람에게 찾아왔던 아기가 유산되고 말다툼 끝에 각방을 쓰게 되면서 대화는 현저히 줄어들었다.

    하지만 홍해인에게 뜻밖의 위기가 닥치면서 얼어붙은 부부 관계에도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 서로의 곁을 지키는 동안 백현우와 홍해인은 그동안 잊고 살았던 감정을 되새기며 상대를 사랑하기 시작했다. 이에 김수현과 김지원은 부부 사이 냉전부터 다시 떨림을 느끼기까지 인물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그런가 하면 지난 6회에서 홍해인이 백현우가 이혼 서류를 썼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겨우 회복되는 듯했던 부부의 관계는 완전히 금이 가고 말았다. 남편에 대한 격렬한 배신감에 휩싸인 홍해인은 살고자 하는 의지마저 포기해버렸고 그런 홍해인이 걱정된 백현우는 마음에도 없는 독한 말로 아내의 복수심을 일깨웠다. 무엇보다 부부 사이 팽팽한 눈 맞춤을 연기하는 김수현과 김지원의 세밀한 호흡 조절이 장면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여기에 병세가 악화되면서 기억의 파편을 문득문득 잃어버리고 있는 홍해인과 그를 바라보는 백현우의 폭발적인 감정은 보는 이들까지 눈물짓게 했다. 이혼 합의를 마친 뒤 남남이 되어버린 백현우는 모진 수모를 겪으면서도 홍해인의 곁에 계속 머무르며 애절한 순애보를 보여주고 있다.

    홍해인 역시 자신이 외면해왔던 남편의 고충을 들으며 미안함을 느끼고 백현우의 한 마디에 살고 싶다는 간절함이 깊어지는 등 부부의 마음은 여전히 서로를 향해 있어 씁쓸함이 배가 됐다. 휘몰아치는 사건들 속에서 인물들의 감정 진폭 역시 요동치고 있는 바, 매 장면 디테일한 연기로 설득력을 불어넣는 김수현, 김지원의 활약이 감탄을 부르고 있다.

    이처럼 ‘눈물의 여왕’은 3년 차 부부의 서사를 써 내려가는 김수현과 김지원의 열연으로 매회 진한 여운을 전하고 있다. 설렘부터 분노, 애틋함 등 상황에 따라 시시각각 변주하는 두 배우의 연기 시너지가 극을 풍성하게 채우고 있는 가운데 김수현, 김지원이 그려갈 ‘눈물의 여왕’ 다음 이야기가 기대된다.

    김수현과 김지원의 환상적인 연기 합이 돋보이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