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승협, '별똥별'에 이어 '선업튀'에서도 스타 연기 "욕심이 더 많이 생겼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4.03 14:55

    사진 : tvN 제공
    사진 : tvN 제공

    이승협이 tvN 드라마 '별똥별'에 이어 '선재 업고 튀어'에서도 스타 연기를 선보인다.

    3일 tvN 새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 연출 윤종호 김태엽)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변우석, 김혜윤, 송건희, 이승협을 비롯해 윤종호 감독이 참석했다.

    '선재 업고 튀어'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 드라마로, 송건희는 임솔(김혜윤)의 구 최애이자 밴드부 베이시스트 김태성 역을, 이승엽은 류선재(변우석)의 절친이자 자감고 밴드부 리더 백인혁 역을 맡았다.

    이승협은 스타 역을 맡았다. 그는 "이클립스 리더 인혁이는 평소 저의 모습보다 조금 더 많이 밝은 에너지를 가진 친구다. 그런 톤에 대해 많이 생각하고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선재 업고 튀어'에서 무대를 할 수 있는 장면이 있어서 엔플라잉으로 무대한 경험이 잘 녹아들어서 편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밝혔다.

    '별똥별'에 이은 스타 연기이기도 하다. 이승협은 "일단 연달아 같은 역할이었지만,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둘 다 성장 배경이 다르지 않냐. 거기에서 그 모습이 보여진다는 것에 기분이 좋았다. 캐릭터도 다르다보니, 연기를 하는 내내 굉장히 재미있고, 행복했다. 기회가 되면 무슨 역할이든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더 많이 생겼다. 예쁘게 봐달라"라며 웃음 지었다.

    한편, 변우석, 김혜윤, 송건희, 이승협 등의 열연이 담긴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는 오는 4월 8일(월) 저녁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