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베이비몬스터 아현 "리틀 제니 수식어 영광…롤 모델로서 큰 영감 주는 분" [픽터뷰]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4.01 14:50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픽콘DB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픽콘DB

    베이비몬스터가 '블랙핑크 동생 그룹'이라는 든든한 수식어 속 정식 데뷔에 나선다.


    1일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는 베이비몬스터의 첫 미니앨범 'BABYMONS7ER'(베이비몬스터) 및 정식 데뷔 기념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베이비몬스터는 이번 앨범을 통해 차세대 YG를 대표할 신인(BABY)이 지닌 무한한 잠재력과 괴물(MONSTER)같은 실력에서 비롯된 이유 있는 자신감을 비추며 일곱 명으로 비로소 완전해진 음악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베이비몬스터는 블랙핑크 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많은 글로벌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 실제 블랙핑크 멤버들은 베이비몬스터 서바이벌에도 멘토로 참여하며 이들을 지원사격했다. 라미는 "이러한 수식어 자체가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덕분에 정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베이비몬스터 아현 "리틀 제니 수식어 영광…롤 모델로서 큰 영감 주는 분" [픽터뷰]
    특히 멤버들 중 아현은 '리틀 제니'라는 수식어로 올라운더 활약에 대한 기대를 모은다. 아현은 "제니 선배님께서는 연습생 때부터 제 우상이셨다"라며 "저에게 있어 롤모델로 큰 영감을 주는 분이신데, 그 뒤를 이어 리틀 제니라는 수식어로 불릴 수 있는 것만으로 영광이다. 앞으로 후배로서 선배님께도 더 잘하면서 제니 선배니처럼 저만의 색깔을 찾아가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베이비몬스터 아현 "리틀 제니 수식어 영광…롤 모델로서 큰 영감 주는 분" [픽터뷰]

    블랙핑크 멤버들로부터 어떤 조언은 없었는지 묻자 로라는 "선배님들께서 멘토로 오셨을 당시에도 코멘트를 많이 해주셨는데, 그때 관중을 생각하는 애티튜드가 있어야 한다는 조언이 기억에 남는다"라며 "연습생 때도 월 평가에도 오시면서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라고 답했다.


    '블랙핑크 동생 그룹' 외에 얻고 싶은 수식어는 무엇이 있는지 묻자 아사는 "괴물 신인인 것 같다"라며 "실력적으로 인정받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다. 늘 춤이나 노래, 랩까지 다 잘할수 있게 다들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라고 전해 앞으로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그룹으로서 롤모델은 누구인지 묻자 로라는 "YG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분들 모두"라며 "선배님들께서 하신 무대나 공연장에서 하는 애티튜드를 보며 많이 배웠던 것 같다. 그렇게 배울 수 있는 것이 정말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