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QWER 시연 "'Discord', 예상보다 더 잘 돼…컴백 부담감 있었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4.01 13:20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QWER이 컴백에 대한 부담감을 언급했다.

    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예스24원더로크홀에서 QWER의 첫 번째 미니앨범 'MANITO(마니또)'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ANITO'는 서로의 마니또가 되어 돈독한 우정을 쌓아가는 QWER이 하나의 꿈을 이뤄가는 과정을 담은 앨범으로, 타이틀곡 '고민중독'을 비롯해 'SODA', '자유선언', '지구정복', '대관람차', '불꽃놀이', '마니또' 등 총 일곱 트랙이 수록됐다.

    QWER이 데뷔 앨범의 성공 이후 컴백하는 부담감을 드러냈다. 시연은 "솔직히 데뷔곡으로 음원차트 100위라도 되면 좋겠다 싶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꿈인가 싶을 정도라 볼을 꼬집어보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마젠타는 "저도 믿기지 않아서 순위를 확인하는 순간 '기적이 일어났구나' 싶었다. 우리 음악이 차트에 들어갈 거라 생각을 못 했다. 감격스러웠고 한편으로는 점점 발전해서 순위가 우리의 실력이 되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시연은 "데뷔곡 'Discord'가 우리 예상 밖으로 너무 잘 됐기 때문에 부담감도 가지긴 했지만 미니 1집 앨범에서는 우리 멤버들이 참여도 더 많이 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준비했기 때문에 성적보다는 성장을 도모하자는 마음으로 만들었다" 라고 덧붙였다.

    한편, QWER은 오늘(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미니 1집 'MANITO'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