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장다아, '동생 장원영' 영향? "없었다…닮았는지 모르겠다"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3.28 15:32

    사진 : 티빙 제공
    사진 : 티빙 제공

    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의 친언니로 알려진 배우 장다아가 인터뷰에서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28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피라미드 게임'에서 백하린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장다아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피라미드 게임'은 한 달에 한 번 비밀투표로 왕따를 뽑는 백연여고 2학년 5반, “가해자, 피해자, 방관자”가 모두 섞여버린 그곳에서 점점 더 폭력에 빠져드는 학생들의 잔혹한 서바이벌 서열 전쟁을 담은 시리즈.

    장다아는 '피라미드 게임'을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먼저 아이브로 데뷔한 동생 장원영의 영향이 있었는지에 대해 "없었다. 오랜시간 배우의 꿈을 꿔왔다"라고 답했다. 그는 "각자 하고 싶었던 일이 있었고, 그것이 '연예계'라는 하나의 맥락으로 공통점이 생긴 것 같다. 제가 배우의 꿈을 키워온 것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 연기를 보는 것, 연기로 내 감정을 표현하는 것에 즐거움을 느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배우 장다아에게는 '장원영 언니'라는 꼬리표가 붙었다. 이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연기에 대한 꿈이 확고하게 있었고, 그 꿈을 이루게 되어서 크게 흔들리거나 신경쓰고 있지 않았다. 제가 걱정했던 건, 연기로 처음 데뷔작을 선보이는데, 작품 속 캐릭터가 시청자들에게 부족하고 만족스럽지 못하게 다가갈까 하는 지점이었다. 제가 스스로 세워놓은 기준에 달성하고 싶은 마음이 컸지, 다른 부분에서 특별하게 마음을 쓰지는 않았다"라며 단단하게 답했다.

    장다아, '동생 장원영' 영향? "없었다…닮았는지 모르겠다" [픽터뷰]

    장다아가 맡은 백하린은 '피라미드 게임'이라는 왕따 비밀투표를 통해 학교 폭력을 주도하는 인물이었다. 이에 눈밑떨림 연기까지 선보이며 연기 호평을 받았다. 장다아는 "백하린이 언어적 요소보다 비언어적 요소가 많았다 속이 부글부글 끓는 요소를 표현할때 그걸 어떤 분께서 토마토에 비유해주신 것도 좋았다. 맑눈광(맑은 눈의 광인) 관련 댓글도 기억남고, 저언니 건드리면 안되겠다는 것도 감사하게 봤다"라며 시청자들의 반응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연기에 대해 진심을 가지고 준비해온 만큼 장다아는 '장원영 언니'보다 '배우 장다아'로 먼저 불리기를 원했다. 장원영 언니임이 알려지지 않기를 바랐다는 그는 닮은꼴 미모로 불리는 것과 관련 "그렇게 봐주시는 분도 계신데 제 생각으로는 모르겠다. 서로가 닮았다고 생각한 적이 딱히 없었다. 제 생각은 그랬다. 객관적으로 볼 때는 닮았나? 닮은 이미지가 있나?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피라미드 게임'은 지난 21일 공개된 최종화까지 모두 티빙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장다아, '동생 장원영' 영향? "없었다…닮았는지 모르겠다" [픽터뷰]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