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닭강정' 안재홍 "기계 속 '차은우' 외치는 신? 진실 담아…그도 봤을지 궁금해"[픽터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3.26 16:29

    사진: 넷플릭스 제공
    사진: 넷플릭스 제공
    '닭강정' 안재홍이 극 중 의문의 기계 속에서 차은우를 외치는 신을 언급했다.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안재홍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넷플릭스 시리즈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를 되돌리기 위한 아빠 최선만(류승룡)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고백중(안재홍)의 신계(鷄)념 코믹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극 중 고백중은 민아를 닭강정으로 만들어버린 기계에 들어가 '차은우'를 외치며 변신을 시도했다. 이 신에 대해 안재홍은 "차은우 신은 웃기려는 마음은 없었다. 저는 진실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마음을 가득 담아서 그의 이름을 외쳤다. 혹시 차은우 씨가 보셨을지 궁금하긴 하다. 실제로 그런 기계가 있다면 그때도 '차은우'를 외칠 것"이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닭강정'을 통해 독창적인 코미디 연기를 소화한 그는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하기도 했다. 안재홍은 "코미디 장르도 굉장히 다양한 코미디가 있지 않나. 우리 작품이 가진 코미디는 정말 새로운 무언가를 한다는 자부심이 있었다"라며 "이 작품으로 시청자분들께 '새롭고 맛있는 무언가를 만들어내고 싶다'는 마음도 컸다. 만화적인 설정이 우리 작품만의 매력이라고 생각했고, 연극적이고 만화적인 화법은 보는 분들을 우리 세계관으로 초대하는 손짓이라고 믿었다. 흔들리지 말고 단단하게 작업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재홍이 출연한 '닭강정'은 넷플릭스에서 전편 볼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