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호연, '닭강정' 안재홍 구여친 役 소화…코미디 가능성 입증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3.19 09:16

    사진: 넷플릭스 제공
    사진: 넷플릭스 제공
    배우 정호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닭강정'에 특별출연, 가장 맛있는 임팩트를 남겼다.

    지난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 분)를 되돌리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 분)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 분)의 신계(鷄)념 코믹 미스터리 추적극. 극 중 정호연은 맛 칼럼니스트이자 백중의 구여친 홍차 역으로 특별출연했다.

    다른 닭강정들과 섞여버린 민아를 찾아내기 위해 홍차를 찾은 선만과 백중. 홍차는 대한민국 최고의 맛 칼럼니스트답게 "'백정 닭강정'은 들기름 향이 아주 미세하고 은은하게 풍기지. 근데 이건 아니야"라며 민아를 찾을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해 선만과 백중을 흥분케 했다. 홍차와 백중의 과거 연인 시절도 공개됐다. 첫 만남부터 대화가 잘 통했던 모습부터 점차 서로 다른 음식 취향을 알면서 변해가는 관계까지, 입맛으로 시작해 입맛으로 끝나는 두 사람의 스토리가 이목을 끌었다.

    정호연은 음식과 맛에 자신감 있는 홍차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강단 있는 목소리와 표정, 발음으로 연기하여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또 구남친 백중에게 미련이 남았지만 애써 쿨한 척하는 홍차의 복합적인 감정을 차지게 표현해 인물의 입체적인 매력을 극대화하기도. 이에 "(정호연이) 이병헌 감독 특유의 말맛을 잘 제대로 살렸다", "정호연 특별출연이 가장 임팩트 있었다", "정호연-류승룡-안재홍 연기합 미쳤다", "홍차-백중 서사가 제일 웃겼다", "홍차 정호연 특출의 좋은 예" 등 뜨거운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정호연이 특별출연한 '닭강정'은 공개 후 넷플릭스 '오늘 대한민국의 TOP 10' 1위를 기록,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정호연은 최근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개최된 파리 패션위크의 '루이 비통 2024 F/W 여성 패션쇼'에서 오프닝을 맡아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쇼를 압도해 주목받았다.

    한편, '닭강정'은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