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닭강정' 안재홍 "'은퇴밈' 시초로서 자긍심 있어…'고백중' 보자마자 나구나 싶었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3.13 12:43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안재홍이 웹툰을 찢고 나온 활약을 기대케 했다.

    1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닭강정'의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병헌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안재홍, 김유정이 참석했다.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를 되돌리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의 신계(鷄)념 코믹 미스터리 추적극. 안재홍은 민아를 짝사랑하는 모든기계 인턴사원 '고백중'으로 분한다.

    안재홍은 전작 '마스크걸'에서 원작을 찢고 나온 완벽한 싱크로율, 그리고 충격적인 연기로 '은퇴설' 밈을 만들어 낸 바 있다. "먼저, 은퇴밈의 시초로서 어느 정도 자긍심을 가지고 있다"라고 운을 뗀 안재홍은 "'닭강정' 시나리오를 보고난 후 참고를 하기 위해서 웹툰을 봤다. 보자마자 느낀 건 '이거 내가 해야 하는 거구나' 싶었다. 생김새랄까 모든 게 저와 비슷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외적으로는 가르마 정도만 했는데도 참 닮았더라. 원작 웹툰의 캐릭터가 튀어나온 듯한 느낌을 구현하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다"라며 "이 작품의 화법은 무엇일지 고민하고 작업에 맞는 톤앤매너를 구성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닭강정'은 오는 1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