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류승룡, 김혜수 미담·유해진과 비데공장 알바하던 에피소드 공개(유퀴즈)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3.06 11:00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인생은 팔당터널’ 특집이 펼쳐진다.

    6일(오늘)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연출 이기연, 작가 이언주)’ 234회에는 배우 유태오, 25세 대한민국 최연소 이장 정민수, 배우 류승룡 자기님이 출연해 다채로운 인생 이야기를 나눈다.

    먼저, '기생충', '미나리'에 이어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의 유태오 자기님이 ‘유 퀴즈’를 방문한다. 유태오 자기님은 유년 시절을 보낸 독일과, 연기 공부를 했던 뉴욕에서의 삶, 그리고 2009년 데뷔 이후 한국 배우 최초로 '2024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지금까지의 풍성한 인생 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특히 ‘패스트 라이브즈’ 셀린 송 감독이 깜짝 출연해 반가움을 더한다고. 여기에 파독 광부 아버지와 간호사 어머니와의 다사다난한 독일살이, 부모님이 운영한 독일의 작은 호텔에서 최강희, 박항서 감독 등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과 맺은 인연들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뿐만 아니라 뉴욕에서 운명적으로 아내 니키 리를 만난 첫날의 기억과 대화들, 유태오 자기님을 눈물짓게 만든 '포도 쇼핑' 이야기 등 섬세하면서도 강렬한 이야기를 전할 전망.

    다음으로 대한민국 최연소 이장 정민수 자기님과 토크를 이어간다. 올해로 2년 차 이장인 25세 MZ 정민수 이장님은 태어난 마을에서 지금까지 거주하며 마을을 대표하고 있다고. 이장직을 맡게 된 계기와 소를 기르고 마을을 순회하며 동네 어르신들과 소통하는 것은 물론,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다양한 변화를 꾀하고 있는 바쁜 하루 일과를 소개한다. 주민들의 단골 민원 이야기와 트로트를 좋아하는 자기님의 구수한 한 소절도 볼거리를 더 할 예정이다. 특히 큰 자기와 아기자기와 함께 하는 마을 안내 방송 체험은 마을 주민들에게도 반가운 선물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마지막으로, 괴물 같은 존재감을 자랑하는 천만 배우 류승룡 자기님을 알아가는 시간이 이어진다. 평범한 게 싫어 머리와 수염을 길게 늘어뜨리고 다니던 자유로운 영혼의 대학 시절, 대학 졸업 후 극단 생활을 하면서 생계를 위해 ‘N잡러’로 바쁘게 살아왔던 치열한 인생 이야기를 유쾌한 입담으로 전한다. 드라마 ‘무빙’ 속 명장면 촬영 비하인드, 영화 ‘극한직업’ 흥행 당시 배우 김혜수의 문자에 울컥했던 사연 등 천만 배우 류승용 자기님의 열정적 연기 인생 이야기가 이어진다. 특히 연기 인생에 큰 터닝 포인트를 만들어준 이준익 감독님의 특별한 조언이 눈길을 끌 예정이다. 또한 배우 유해진 자기님과 비데공장 아르바이트를 하던 시절 작업 시스템을 바꾼 에피소드는 큰 웃음을 더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터널처럼 긴 무명 시절 언제나 힘이 되었던 아내의 응원과 류승룡 자기님을 일으킨 아내의 한마디는 잔잔한 감동과 미소를 자아낸다고.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