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엔하이픈 日 멤버 니키, "삼일절 휴일 부럽다" 발언 사과했지만…갑론을박ing[핫토PICK]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3.01 09:24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엔하이픈 일본인 멤버 니키가 삼일절 관련 실언을 사과했다.

    1일 니키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중요한 국경일인 삼일절에 관해 경솔하게 표현한 점 사과드린다"라며 "잘못을 깨닫고 해당 글은 바로 삭제했다. 앞으로 더 주의하겠다"라고 사과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달 29일 니키는 위버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내일만 버티면 주말이다. 화이팅"이라고 글을 게재했다. 이에 한 팬이 "한국은 내일 쉬는 날이다. 삼일절이라 쉰다"라고 답했고 니키는 "내일이 빨간 날이냐", "부럽다", "저희는 빨간 날이나 주말 그런 거 없다"라고 답했다.

    삼일절이 일제강점기 당시 일제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을 선언한 한국의 중요한 기념일임을 간과한 채 단순히 "쉬어서 부럽다"는 뉘앙스로 말한 것. 일본인인 니키가 삼일절에 쉬는 것에 대해 "부럽다"라고 언급한 가운데, 일각에서 역사적 지식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네티즌들은 "기본 역사는 알고 한국 활동해야 하는 것 아니냐", "너희들(일본인들) 때문에 생긴 일이다", "부럽나요? 1919년 3월 1일 항거로 일본군에 죽은 한국인이 수천 명인데"라며 니키의 발언이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외국인이니 잘 모를 수도 있다"라는 반응을 벌이며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니키가 속한 엔하이픈은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I-LAND'에서 결성된 7인조 다국적 보이그룹으로,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