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19기 솔로남, 모태솔로 맞아? 불도저 직진 첫 데이트 현장(나는솔로)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2.28 21:40

    사진: SBS Plus, ENA 제공
    사진: SBS Plus, ENA 제공
    ‘나는 SOLO(나는 솔로)’ 19기 솔로남들이 모태솔로라고는 믿기지 않은 ‘불꽃 직진’ 행보를 보인다.

    28일(오늘) 방송하는 SBS Plus와 ENA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는 첫 데이트부터 ‘로맨스 풀 액셀’을 밟는 19기 모태솔로남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자기소개 타임’을 마친 19기는 첫 데이트 매칭에 돌입해 각자 데이트를 떠난다. 이중 한 솔로남은 고깃집에서 데이트를 하던 중, 솔로녀의 손을 빤히 바라보더니 “재주가 많은 손이네”라면서 자연스레 손금을 봐준다. 또한 솔로녀의 손을 잡은 뒤 “약지가 길면 판단이 빠르다”, “화나면 절제 못하지 않냐”면서 ‘플러팅’을 날린다. 계속해 손을 놓지 않는 이 솔로남의 모습에 스튜디오 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는 “와…”라며 감탄한다.

    또 다른 솔로남 역시, ‘노빠꾸 직진’으로 강력한 어필에 나선다. 이 솔로남은 데이트 분위기가 무르익자, “꼭 (여러 사람을 알아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모태솔로 특집’ 같은 경우는 한 사람한테만 집중하는 게 (이미지가) 더 좋게 보일 것 같다. 이 사람 저 사람 다 알아보다가는 둘 다 놓칠 수 있다”라고 가스라이팅(?)급 조언을 건넨다. 급기야 이 솔로남은 “다른 사람한테 굳이 감정을 쓸 필요가 없는 것 같다. 서로간의 마음이 변한다면 선택 안하고 끝, 마음이 커진다면 서로 선택을 하는 것이 맞는 게 아닐까?”라고 최종 선택까지 염두에 둔 발언을 던진다.

    그러면서 “전 이미 게이지가 다 찼다. (솔로나라를) 즐기려고 한다. 어려워하고 힘들어하는 다른 출연자들을 뒷짐 지고 보면서 즐기려고 한다”고 자신감 넘치는 태도를 보여, 3MC를 놀라게 만든다. 모태솔로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불도저 직진’하는 19기의 첫 데이트 현장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지난 21일 방송된 ‘나는 SOLO’는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5.3%(수도권 유료방송가구 SBS Plus·ENA 합산 수치)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6.1%까지 치솟았다. 또한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2월 3주차 ‘비드라마 TV-OTT 검색 반응 TOP10’에서도 2위를 차지해 매주 압도적인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다.

    첫 데이트부터 풀 액셀을 제대로 밟은 ‘솔로나라 19번지’의 로맨스는 28일(오늘) 밤 10시 30분 SBS Plus와 ENA의 ‘나는 SOLO’에서 공개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