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변우석X김혜윤, 설레는 키 차이와 비주얼 케미…'선재 업고 튀어' 투샷 스틸 공개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4.02.28 21:20

    사진: tvN 제공
    사진: tvN 제공
    tvN ‘선재 업고 튀어’를 통해 최고의 아티스트 ‘류선재’와 그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타임슬립 한 열성팬 ‘임솔’로 변신한 변우석과 김혜윤의 달달한 투샷이 공개됐다.

    오는 4월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 연출 윤종호·김태엽)는 ”만약 당신의 최애를 구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김빵 작가의 웹소설 ‘내일의 으뜸’을 원작으로 하며 ‘톱스타 유백이’, ‘여신강림’을 집필한 이시은 작가가 극본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tvN 새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는 ‘청춘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변우석과 김혜윤이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의 주인공으로 조우해 기대치를 연일 상승시킨다. 극 중 변우석은 모든 게 완벽한 대한민국 최정상 톱스타이자 임솔이 살려야 할 ‘류선재’ 역을, 김혜윤은 최애 류선재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열아홉 살로 타임슬립 한 열성팬 ‘임솔’ 역을 맡았다. 류선재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한 슬픔도 잠시, 15년 전으로 돌아간 임솔이 최애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달콩 말랑한 로맨스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선재 업고 튀어’ 측이 변우석과 김혜윤의 케미 돋는 투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변우석과 김혜윤은 흩날리는 꽃잎을 맞으며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달달한 아이 콘택트로 흥미를 끌어올린다.

    특히 음료수 빨대에 입을 대는 척 김혜윤의 눈을 빤히 응시하는 변우석과, 그런 변우석을 긴장 어린 표정으로 보는 김혜윤의 말간 눈동자가 보는 이의 심박수를 고조시킨다. 여기에 변우석은 잠든 김혜윤을 위해 팔베개를 해주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등 그림 같은 두 사람의 풋풋한 자태는 극 중에서 선보여질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무엇보다 앞서 공개된 ‘키 차이 챌린지’ 영상이 공개 5일 만에 조회수 2천만 뷰를 돌파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9cm 변우석과 160cm 김혜윤의 설레는 키 차이가 심쿵을 유발하고, 이에 네티즌들은 “벌써 케미 좋아”, “둘 다 캐릭터 찰떡”, “케미 내 취향”, “마주 보고 웃는 거 왜 좋아?” 등 댓글을 남기며 과몰입 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것. 이에 본 방송 이전부터 뜨거운 화제성을 업고 ‘선재 업고 튀어’에서 선보일 변우석과 김혜윤의 로맨스에 귀추가 주목된다.

    tvN 새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는 오는 4월 첫 방송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