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최성은 "송중기, 반짝반짝 빛나는 지점이 굳게 박혀있더라"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27 12:10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최성은이 송중기를 극찬했다.

    27일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배우 송중기, 최성은, 그리고 김희진 감독이 참석했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최성은은 송중기를 영화 '로기완'으로 만나 처음 소통하게 됐다. 그는 "이번에 같이 한다고 했을 때 '어떤 분일까' 호기심이 컸다. 시간이 지나며 계속 봐온 송중기는 진짜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이 고민하시는구나를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촬영하면서 딱 온 순간이 저는 여태 이해가 안 되고, 모르겠어도 일단 최대한 해봐야지 했던 것 같다. 그게 좋게만 흘러가지 않았다. 앞에서 송중기를 보면, 본인이 생각하는 기완과 맞지 않거나, 유기적인 흐름대로 가지 않으면 그것을 이야기하더라. 그게 저에게는 '이래도 되는거구나' 싶었다. 끝내 설득해내는 지점을 되게 배우고 싶었다. 송중기를 볼 때 반짝반짝 빛나는 지점이 굳게 박혀있는 것 같다. 그게 이 사람을 굉장히 단단하지만, 화려한 빛같은 느낌의 이유를 알게 된 현장이었다. 너무 많이 의지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영화 '로기완'은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오는 3월 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