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송중기 "'아스달' 옆 촬영장에서 '시동'…이상한 가발 마동석에 용기내 방문"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27 12:10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송중기가 최성은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27일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배우 송중기, 최성은, 그리고 김희진 감독이 참석했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송중기는 최성은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작품으로 만난 건 처음인데, '시동' 현장에 놀러갔을 때 처음 봤다. '아스달연대기' 옆 세트에서 '시동'을 찍고 있었다. 제가 그 때 머리가 긴 가발을 쓰고 있어서 안 가려고 했는데, 옆세트에서 마동석도 이상한 가발을 쓰고 있어서 같이 밥을 먹으러 갔었다. 그때 최성은이 있었다. 그때 최성은은 굉장히 말수가 없고 쑥스러워하는 기억이 난다. 그런데 '시동'을 보고나서, 그때 그 분이 저런 연기를 하는구나라는 것에 깜짝 놀랐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다음에 본 작품이 '괴물'이라는 드라마였다. 너무나 놀라면서 봤다. 그 후 작품을 통해 만났는데, 현장에서 최성은의 에너지는, 그 사람만의 유니크한 에너지가 있다. 그 에너지가 마리의 독특한 캐릭터에. 마리가 한국영화에서 굉장히 자랑스러워해도 될 캐릭터라고 건방지게 말씀드리고 싶을 만큼 유니크한 캐릭터에 최성은이 딱 맞았다. 진심으로 그렇게 느꼈다. 왜 그 에너지가 느껴졌는지 현장에서 알게됐다"라고 덧붙이며 그를 극찬했다.

    한편, 영화 '로기완'은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오는 3월 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