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희진 감독 "'로기완' 송중기, 너무 처연해 안아주고 싶었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2.27 12:09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김희진 감독이 영화 '로기완' 속 송중기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7일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배우 송중기, 최성은, 그리고 김희진 감독이 참석했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김희진 감독은 '로기완'에 송중기를 염두에두고 시나리오 작업에 임했다. 그는 "제가 생각하는 로기완은 대단히 심지가 굳은 사람이고, 진흙탕 속에서 꽃을 피워내는 사람이었다. 송중기를 염두에 두고 썼고, 이를 보고 흔쾌히 로기완이 되어준다고 했을 때 상당히 벅찼던 기억이 있다"라고 캐스팅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북한말의 사용이나, 외양의 느낌 등이 인상적이다. 그런데 그뿐만 아니라, 송중기의 얼굴 같다. 워낙 오래 활동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줬지만, '로기완' 속에서만 볼 수 있는 새로운 얼굴이 있었다. 너무나 처연해서 안아주고 싶기도 하고 너무 서늘해서 얼어붙게도 만드는 얼굴이기도 한다. 그 얼굴이 시청자들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을 것 같다"라고 밝혀 송중기의 새로운 얼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영화 '로기완'은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오는 3월 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